UPDATE. 2018-09-20 09:08 (목)
'취업고시' 대기업 입사해도 근속연수는 10년 불과
'취업고시' 대기업 입사해도 근속연수는 10년 불과
  • 연합
  • 승인 2014.04.3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업·은행은 14∼15년 '장수'…유통·서비스는 6∼7년 '단명'

치열한 취업경쟁을 뚫고 대기업에 입사해도 근속연수는 겨우 10년에 불과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30대 그룹 직원의 근속연수는 10년에도 미치지 못한데 비해 공기업 직원의 근속연수는 15년을 넘었다.

 30일 CEO스코어가 2011∼2013년 사이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50개사 직원의 근속연수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직원 평균 근무기간은 10.32년으로 나타났다.

 2011년 9.98년과 비교하면 0.34년(약 4.2개월) 늘어난 수치다.

 500대 기업 중 30대 그룹 계열 169개사로 범위를 좁혀보면 직원들의 평균 근속연수는 9.70년이었고 2년 전과 비교해도 전체 평균보다 낮은 0.22년 늘어나는데 그쳤다.

 30대 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181개사의 평균 근속연수는 10.90년으로 대기업 그룹사보다 1.20년 길다.

 3년 전과 비교해도 근속연수가 0.46년 늘어 평균치를 웃돌았다.

 이런 차이는 비(非) 재벌 그룹사에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등 직장 근무환경이 안정적인 공기업이 14곳 포함돼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들 14개 공기업의 지난해 직원 평균근속연수는 15.04년으로 500대 기업 내에 서 가장 길뿐만 아니라 '철밥통'이라 불리는 은행권(14.17년)보다도 1년이나 더 길었다.

 업종별 직원 근속연수 순위는 공기업, 은행에 이어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13.83년, 통신 13.07년, 석유화학 13.04년, 철강 12.50년, 조선·기계·설비 11.41년, 에 너지 11.09년 순이었다.

 반면 유통(6.53년), 상사(6.93년), 서비스(6.93년) 업종은 7년 미만으로 공기업근속연수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고 여신금융(7.58년)과 증권(8.07년)도 은행의 절반 수준을 갓 넘었다.

 30대 그룹사 중에서 근속연수가 가장 긴 곳은 대우조선해양(16.90년)이 었고 에쓰오일(14.92년), 동국제강(13.64년), LS(13.46년), 현대중공업(13.44년) 등 중후장대형 업종 영위 그룹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이어 KT(12.85년), 금호아시아나(11.94년), 한진(11.27년), 효성(11.20년), SK(10.60년)가 '톱10'에 포함됐다.

 이에 반해 신세계와 CJ는 5.41년과 5.78년으로 근속연수가 500대 기업 평균의 절반에 불과했고 현대백화점(6.60년), 대우건설(7.62년), OCI(7.71년), GS(7.75년), 영풍(7.94년), 동부(8.13년), LG(8.38년), 롯데(8.42년) 순으로 근속연수가 짧았다.

 미래에셋(8.68년), 대림(9.03년), 코오롱(9.31년), 삼성(9.47년)도 10년을 넘지 못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11.01년으로 여성(6.93년)보다 4년 이상 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