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北, 세월호 참사 거론하며 연일 南 정부에 독설
北, 세월호 참사 거론하며 연일 南 정부에 독설
  • 연합
  • 승인 2014.05.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세월호 참사를 대남 비난의 소재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지난달 23일 남측에 위로 전통문을 보내기도 했지만 최근 이 사건을 들먹이면서박근혜 정권의 퇴진까지 노골적으로 거론하며 남남갈등 조장에 힘쓰는 모양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인권유린, 패륜패덕의 무리들을 단호히 쓸어버리자'는 제목으로 북한 주민이 세월호 침몰과 관련해 남한 정부를 비난한 3건의 글을 게재했다. 
 
 박옥선 봉화거리상점 지배인은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남한 사회를 지옥에 비유하며 "박근혜 패당은 입이 열개라도 이번 비극적 참사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없다"고 주장했다. 
 
 또 한 소학교(초등학교)의 소년단지도원은 "인민들의 생존권을 짓밟고 인권을 마구 유린하는 박근혜 패당이 권력의 자리에 앉아있는 한 남조선 인민들은 언제 가 도 불행과 치욕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썼다. 
 
 노동신문은 전날에는 '경악을 자아낸 전대미문의 살인사건'이라는 글을 통해 세월호 참사를 남한 정부의 '반인민적 정치'가 낳은 결과라고 규정하고 "박근혜와 같은 악녀가 남조선 인민들의 머리 위에 군림하고 있다는 것은 참을 수 없는 수치"라고 비난했다. 
 
 지난 5일자 노동신문도 북한 주민이 "박근혜가 청와대에 둥지를 틀고 있는 한 제2, 제3의 세월호 참사는 계속될 것"이라고 주장한 글을 실었다. 
 
 대외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 역시 7일 '이런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권이 또 어디 있는가'라는 글을 싣는 등 연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대남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북한의 '세월호 공세'는 남북관계의 냉각기에서 남한 정부를 겨냥한 비난 수위를 끌어올리는 흐름으로 이해할 수 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남북관계가 막힌 상황에서 북한이 세월호 참사를 소재로 박근혜 정부를 강하게 압박하고 남남갈등을 유도하려는 것 같다"며 "북한이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앞으로 남북관계 복원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