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7 10:55 (화)
"인간근육 대체" 오래가는 인공근육 개발 < KAIST>
"인간근육 대체" 오래가는 인공근육 개발 < KAIST>
  • 연합
  • 승인 2014.05.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한국과학기술원)는 해양시스템공학전공 오일권 교수와 김재환 박사과정 학생이 한국기계연구원 임현의 박사와 공동으로 기존 인공근육보다 10배 이상 오래 작동하는 인공근육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로봇 등을 움직이는 데 주로 사용되는 인공근육은 전기적 에너지를 운동 에너지로 변환시켜 일할 수 있도록 만드는 일종의 구동기다.

 특히 이온성 액체를 사용한 고분자 인공근육은 구조가 간단하면서도 출력이 높아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백금 전극의 균열 때문에 내부에 있던 전해액이 밖으로 빠져나가 내구성이 낮다는 한계가 있다.

 오 교수 연구팀은 백금과 비슷한 수준의 전기 전도성을 가지면서도 그래핀 입자간 거리가 좁은 그래핀 종이를 전극으로 사용해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했다.

 한원된 그래핀 산화물 입자를 두껍게 쌓아 제작한 종이형태의 전극으로 액체 투과 실험을 한 결과, 전해액이 거의 빠져나가지 않았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백금 전극으로 만들어진 인공근육은 4.5V(볼트), 1Hz(헤르츠) 조건에서 30분이 지난 뒤 움직임이 절반 이하로 떨어졌지만,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 근육은 같은 조건에서 성능이 지속적으로 유지됐다.

 특히 그래핀은 물을 밀어내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물에 잘 뜨면서도 내구성이 강한 인공근육을 제작할 수 있다.

 앞으로 생체로봇 등 모터 없이 로봇을 움직이는 기술에 쓰이거나 생체 의료기기분야에서 인간의 근육을 대체할 수 있는 기술에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결과는 나노 분야 세계적 학술지 'ACS Nano' 최신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