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민노총, 전주서 '버스 노동탄압 중지' 촉구 집회
민노총, 전주서 '버스 노동탄압 중지' 촉구 집회
  • 연합
  • 승인 2014.05.0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연맹 노조원과 전주지역 버스기사 등 1천여명은 10일 오후 전주시청 앞에서 지난달 자살을 기도한 해고 버스기사진모(47)씨의 쾌유와 버스 노동탄압 중지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2012년 직장폐쇄에 맞서 파업투쟁을 벌이다가 해고된 진씨는 지난달 30일 밤 회사에서 자살을 기도해 뇌사 상태다.

 집회 참가자들은 "버스기사였던 진씨가 회사로부터 억울하게 해고당했고, 그 스트레스를 못이겨 자살을 시도했다"며 회사 측의 사과와 노동탄압 중지를 요구했다.

 또 "버스 사업주의 살인적인 노동탄압으로 진씨의 생명이 위독한데도 관리책임이 있는 전주시는 나 몰라라는 태도를 취한다"며 전주시장 후보들에게 시내버스 문제 해결을 위한 해법 제시를 주문했다.

 참가자들은 2시간가량 집회한 후 전주상공회의소까지 행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