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두 손이 있음은"
"두 손이 있음은"
  • 기고
  • 승인 2014.05.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동문 전주 완산교회 담임목사

월남전이 한창이던 1960년대 중반에 있었던 일화입니다. 월남에서 부상을 당해 미국으로 돌아온 상이용사들을 위해서 미국은 대대적인 위문공연을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이 때 프로그램의 총감독은 미국의 유명한 코미디언 ‘보브 호프(Bob Hope)’를 이 공연에 초대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너무나 바쁜 데다 선약이 있어서 도저히 갈 수가 없다고 거절했습니다. 보브 호프가 없는 위문 공연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 감독은 “전쟁터에서 돌아온 군인들을 위로하고 격려해주는 중요한 자리에 당신이 꼭 필요합니다”라고 말하며 여러 번 간곡히 부탁했습니다.

감독의 끈질긴 부탁에 보브 호프가 물었습니다. “그러면 제가 한 5분 정도만 얼굴을 보이고 내려와도 괜찮겠습니까?”

감독은 “그렇게만 해줘도 고맙겠습니다”라고 말해 보브 호프는 그 위문 공연에 출연하기로 약속했습니다.

드디어 공연 당일, 5분을 약속하고 무대에 올라간 보브 호프가 말을 끄집어내자마자 사람들은 웃기 시작했습니다. 금방 5분이 지나갔습니다. 그러나 그는 끝낼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10분, 20분, 30분이 지나도록 뜨거운 열기 속에서 계속 공연을 했습니다. 보브 호프는 무려 40분 동안이나 공연을 하고 내려왔는데 그의 얼굴에는 두 줄기 눈물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감독이 물었습니다. “당신은 왜 5분만 공연하기로 해놓고 40분 동안이나 무대 위에 있었습니까? 그리고 눈물을 흘린 이유가 무엇입니까?”

이 질문에 보브 호프는 눈물을 닦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 앞줄에 앉아 있는 두 친구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래서 감독이 나가보니까 앞줄 휠체어에 앉아 있는 상이군인 두 사람이 열심히 박수를 치며 기뻐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그 중의 한 사람은 오른팔을 잃었고, 또 한 사람은 왼팔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오른팔을 잃어버린 사람은 왼팔로, 왼팔을 잃어버린 사람은 오른팔로 상대방의 손바닥을 치며 박수를 보내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 광경을 지켜보며 보브 호프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 두 사람은 나에게 진정한 기쁨이 무엇인가를 가르쳐 주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슬픔 많고 고통 많은 세상에서 서로의 불행을 이해하고 돕는 모습이 얼마나 위대한 것인가를 드러내 주고 있습니다. 아무리 삶이 고달파도 그 누군가를 도와주려고 할 때 사람은 능력을 발휘하고 그 속에서 특별한 기쁨을 누리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세상에는 이 귀한 은총을 잃어버리고 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물론 이유는 있습니다. “내 몸 하나 가누기도 힘든 세상인데 어떻게 다른 사람까지 신경 쓸 수 있느냐?” 하는 것이 그들의 변명입니다. 그러나 이는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짧은 생각에서 나온 말입니다.

충북 음성의 꽃동네에 가면 육신의 장애를 입은 자들과 연약한 자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그 곳에 가면 조금만 움직일 수 있어도 자신보다 더 중한 환자들을 돌보며 그들의 고통을 나눕니다. 괴로움도 나누고, 눈물도 나눕니다. 모든 슬픔을 나누어 가집니다. 그래서 꽃동네에는 질병이 있고 뒤틀림은 있지만 탄식이 없습니다. 하늘의 기쁨으로 충만합니다.

천국이 따로 없습니다. 아픔을 이해하고 서로 돕는 자리가 곧 작은 천국입니다. 어디에서든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순간 그곳은 천국이 됩니다.

우리에게는 두 손이 있습니다. 이 손은 서로를 감싸주고, 도와주고, 쓰다듬는 손입니다. 결코 싸우고, 빼앗으라고 있는 손이 아닙니다. 삶이 다하는 그 날까지 상처를 어루만지고, 사랑하라는 손입니다. 아직까지 우리에게 두 손이 있음은 사랑할 기회라는 증거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