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한일 15~16일 도쿄서 국장급협의 재개…軍위안부 논의
한일 15~16일 도쿄서 국장급협의 재개…軍위안부 논의
  • 연합
  • 승인 2014.05.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한일 국장급 협의가 15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재개된다.

 이를 위해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이 15∼16일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외교부가 13일 밝혔다.

 이번 국장급 협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만을 의제로 지난달 16일 열렸던 국장급협의의 후속 회의 성격으로 일본측 정부 대표는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다.

 이번 회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집중 논의한 뒤 북한 문제 등 다른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 교환을 하는 형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한정됐던 지난번 회의와 달리 의제가 확장됨에 따라 위안부 문제 협의의 집중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본은 강제징용 청구권 문제나 일본 지역 수산물 금지조치 등을 의제화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가장 핵심 의제로 다룬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처음으로 열린 국장급 협의에서 양측간 기본 입장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이제부터는 본격적으로 해결 방안이 모색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측 대표인 이상덕 국장은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및 관련 단체 인사들과 만나 의견을 수렴하는 작업을 했다.

 이 국장은 방일 기간에 사이키 아키타카(齋木昭隆)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등도 예방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