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6:54 (일)
500억 상당 필로폰 밀반입 일당 검거…사상 최대 규모
500억 상당 필로폰 밀반입 일당 검거…사상 최대 규모
  • 은수정
  • 승인 2014.05.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한해 압수된 필로폰의 절반 가까운 분량을 한꺼번에 들여온 마약 밀수 조직이 적발됐습니다.

엑스 레이 검색기에도 들어가지 못할만큼 엄청난 분량이었다고 합니다.

전북일보 은수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에 압수된 필로폰입니다.

55살 A씨 등 일당 3명이 지난 3월 멕시코에서 들여왔습니다.

[은수정기자/전북일보]
“압수된 필로폰입니다. 모두 15킬로그램으로, 50만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입니다.”

국내에서 유통할 목적으로 들여온 필로폰으로는 최대 규모입니다.

지난해에 1년 동안 압수한 전체 필로폰의 절반에 해당하는 엄청난 양이며 시가로는 500억 원에 달합니다.

필로폰은 은박지에 진공 포장한 상태로 상표 제작 기계 안에 숨겨 인천공항으로 들여왔지만 세관 검사를 받지 않았습니다.

가로와 세로 각각 1m 이내의 크기만 검색할 수 있는 엑스레이 검색기보다 기계가 커서 검사를 할 수 없었습니다.

[최헌만/전주지방검찰청 부장검사]
“기계 안에 넣고 쇠로 마감한 다음에 겉을 용접했기 때문에 현품검사를 할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이때문에 세관은 엑스레이 검색기를 더 큰 규모로 교체했습니다.

일당은 필로폰을 강원도 철원과 전북 순창 등의 지인 집에 무역품으로 속여 숨겼습니다.

폭력조직 등과 연계해 유통하려다 검찰에 적발된 것입니다.

검찰은 필로폰 판매책과 운반책등 2명을 구속기소하고 해외에 있는 총책 A씨를 인터폴에 수배했습니다.

또 이들과 연계된 국내 유통업자도 뒤쫓고 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