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3:52 (금)
정부, 中에 세월호 참사 틈탄 불법조업 증가 항의
정부, 中에 세월호 참사 틈탄 불법조업 증가 항의
  • 연합
  • 승인 2014.05.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속 강화 촉구…내달 어업협력회의 추진

세월호 침몰 사고 수습으로 해경 단속이 느슨해진 틈을 이용한 중국 어선의 서해 불법조업 증가와 관련, 정부가 외교경로를 통해 중국에 항의의 뜻을 전달하며 불법조업 단속 강화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13일 "지난주 외교경로를 통해 중국 측에 엄중히 항의하고 즉각적 시정 조치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자체 단속 강화와 어민 상대 교육, 관련 행정관청의 지도감독실시 등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중국 쪽의 긍정적인 반응이 있었다"며 "실제로 성과가 있도록 중국 측 단속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하면서 상황을 모니터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다음달 한중 어업문제 협력회의를 갖고 우리 입장을 중국에 전달할 방침이다.

 한중 어업문제 협력회의는 서해 조업질서 개선과 불법조업 해결 방안 등을 논의 하는 자리로 양측 부국장(심의관)급이 수석대표다.

 양국은 지난해 12월 개최된 제4차 회의에서 올해 상반기 중 다음 회의를 중국에 서 열기로 합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