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교황 시복식 장소 광화문 확정…최대 100만 명 참가
교황 시복식 장소 광화문 확정…최대 100만 명 참가
  • 연합
  • 승인 2014.05.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황 프란치스코가 주례하는 시복식이 신자 20만 명이 참가한 가운데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천주교 교황 방한준비위원회는 8월 16일 교황 주례로 진행되는 '순교자 124위 시복식'을 서울 광화문·서울광장·청계광장 일대(20만8천598㎡)에서 열기로 확정했다.

 천주교가 공식적으로 자리를 배정하는 인원은 20만 명이며, 시복식을 보러 오는 시민까지 합하면 참가 인원은 50만∼1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서울시는 예상했다.

 시복식은 오전 10시부터 2시간20분간 열리며, 일반 신자의 행사장 입장, 교황의 퍼레이드, 미사 순으로 진행된다.

 교황은 광화문 삼거리에서 태평로까지 세종대로를 통해 퍼레이드를 한다.

 정부는 시복식 장소가 확정됨에 따라 경호, 안전, 대테러, 교통통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행사장에 최대 100만 명의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당일 일대 교통은 완전히 통제되고, 지하철 경복궁역, 광화문역, 시청역도 폐쇄된다.

 시복식은 윤지충 바오로 등 한국인 순교자 124인을 성인의 전 단계인 '복자(福子)'로 추대하는 천주교 예식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정부와 한국천주교 초청으로 8월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방한하고 시복식을 주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