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가장 중요한 복
가장 중요한 복
  • 기고
  • 승인 2014.05.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정호 전주 동신교회 담임목사
90세가 넘은 할머니가 전화를 거는 건지, 수화기를 들고 쪽지에 적힌 번호를 수시로 봐가며 버튼을 하나하나 누르셨습니다. 그런데 버튼을 너무 늦게 눌렀는지 전화기에선 이런 소리가 들렸습니다.

“다이얼이 늦었으니 다시 확인하시고 걸어주십시오.” 그러자 연세 많은 할머니가 애처롭게 말했습니다. “에고, 그러지 말고 좀 연결해 주구려. 늙은이가 빨리 못 눌러서 그래. 좀 연결해 줘.”라고 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기독교에는 두 개의 선이 있습니다.

하나는 이성의 선이고 또 다른 하나는 신비의 선입니다. 이 말은 기독교는 가장 이성적이고 합리적이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이성으로는 도무지 이를 수 없는 신비가 함께 있다는 말입니다. 여기에 대해서 기독교는 한 손에는 성경을 잡고 다른 한 손에는 신문을 잡는다고 말합니다. 성경만 잡는다고 올바른 기독교인이 되는 것이 아니라 다른 한편으로 신문을 쥘 때에 바른 기독교인이 된다는 말입니다.

기독교는 이성적이어야 합니다. 그러나 이성에 치우쳐서는 안 됩니다. 또 기독교는 신비적이어야 합니다. 이 신비가 없으면 기독교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신비에 치우쳐서도 안 됩니다. 무게 중심이 어느 한편으로 기울어서는 안 되고 균형을 잘 잡아 나가야 합니다. 기독교인이라고 하면서 이성에 치우치게 되면 신앙이 없는 합리론자가 되고 맙니다. 신앙인이 아닌 것입니다. 또 신비에 치우치면 겉으로는 대단한 신앙인 같지만 이는 기독교인이 아니고 신비주의자일 뿐입니다. 바른 기독교는 신비를 놓쳐서도 안 되고 이성을 놓쳐서도 안 됩니다.

1600년대에 화가 카라즈호바가 그린 ‘성 마태를 부르심’이라는 제목의 성화(聖畵)가 있습니다. 마태는 본래 세리였습니다. 유대 세관에 세리들이 주욱 앉아 있는데, 예수님이 가셔서 ‘나를 따라 오너라’하고 말씀하십니다. 이 그림에서 예수님 곁에는 베드로가 서 있습니다. 그런데 카라즈호바가 그린 베드로의 몰골이 아주 형편없습니다. 베드로의 옷매무새를 보면 그 가난한 달동네에서 예수님을 따라가는 삶이 얼마나 고통스러울지 알 수 있습니다. 허름한 옷을 입고 몰골도 초라한 예수님이 ‘나를 따라 오너라’하시는데, 그 세관에 앉아 있는 여러 사람들 중 누구도 예수님을 거들떠도 안 봅니다. 자기 일만 합니다. 그런데 마태만이 예수님의 음성을 듣고 따라나오는 그림입니다. 그 그림은 하나님께서 마태 한 사람만 찾아가서 귓속말로 ‘너 따라올래?’하신 게 아니라는 것을 보여줍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언제나 공개적으로 선포됩니다. 그러나 그 말씀을 듣고 따라가는 사람은 따로 있습니다. 듣는다고 해서 다 따라가는 것이 절대 아닙니다. 창세기 12장 4절 말씀에서 아브람은 ‘여호와의 말씀을 쫓아갔고, 롯도 그와 함께 갔으며’라고 되어 있습니다. 아브람의 조카 롯은 하나님의 말씀을 좇아간 것이 아니라 삼촌을 좇아갔습니다.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복은 말씀을 들을 수 있는 복입니다. 예수님께서 귀 있는 사람은 들으라고 여러번 말씀하셨는데 귀 없는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습니까. 이 말씀은 신체의 일부인 귀를 의미하지 않습니다. 말씀을 들을 수 있는 은혜를 입으라는 뜻입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람 한 개인만 불러 놓고 ‘내가 너를 복의 근원 시켜 줄 테니 따라와라’하시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 시대에도 분명히 공개적으로 말씀하셨을 것입니다. 그러나 아브람만이 그 말씀을 듣는 복된 귀를 가지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따라갈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사모해야 할 복은 ‘귀로만’듣는 것이 아닙니다. 마음으로 몸으로 들어야 합니다. 그 때 우리의 인생은 바뀌고, 우리로 인해서 세상이 바뀝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