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4 20:26 (월)
전북교육청, '시국선언 교사' 신원조사 결국 착수
전북교육청, '시국선언 교사' 신원조사 결국 착수
  • 이화정
  • 승인 2014.05.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교사 탄압 굴복 안돼"

지난 13일 교사 43명이 청와대 게시판에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한 것과 관련, 전북교육청이 결국 입장을 바꿔 해당 교사들의 신원 조회에 나섰다.

28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해당 교사들의 신원을 확인해 달라’는 교육부의 요청에 난색을 표했던 것과 달리 교사 43명 가운데 전북 출신 교사를 찾아내기 위한 절차에 최근 착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22일 교사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연 시·도교육청 부교육감회의에서 ‘교사 신원 조회’를 강하게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노재화 전북 전교조 정책실장은 “‘대통령이 책임지고 퇴진하라’는 교사들의 선언은 더 이상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는 절박한 외침”이라면서 “전북교육청이 세월호 참사 진실 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교사들의 탄압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교사 80명은 28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또 다시 발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들 가운데 전북 출신 교사의 규모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이들은 “스승의 날을 앞두고 43명의 교사들이 청와대 게시판에 올린 선언은 통탄의 눈물이며 뼈아픈 절규였다”면서 “세월호 참사에는 늑장 대응으로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내더니, 선언에 참가한 교사들의 신원 파악과 징계 처분 등의 조처를 취하라는 요구를 시도 교육청에 하달, 비판의 목소리를 잠재우려고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 진실 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43인의 교사 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