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20:35 (월)
iOS8 "자녀의 앱 구매를 승인할까요?" 기능 도입
iOS8 "자녀의 앱 구매를 승인할까요?" 기능 도입
  • 연합
  • 승인 2014.06.0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신 아들 지미가 '마인크래프트 포켓 에디션' 앱을 6.99 달러에 사려고 합니다.

 승인할까요?" 애플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쓰이는 운영체제(iOS) 차기 버전 'iOS 8'에 이런 방식으로 부모가 자녀의 콘텐츠 구매 시도를 즉각 통보받고 승인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기능이 들어간다.

 2일(현지시간) 애플이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 센터에서 세계개발자대회(WWDC) 2014를 열고 공개한 iOS 8에 이런 '가족 공유'(패밀리 셰어링) 기능이 포함됐다.

 이 기능을 쓰면 최대 6명의 사용자를 '가족'으로 묶고, 주소와 카드번호 등 동일한 신용카드 정보를 이들이 공유하도록 할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자녀가 자기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콘텐츠를 구입하기 전에 "이 앱을 사도록 해 달라는 요청이 부모에게 보내집니다"와 같은 메시지가 자녀가 쓰는 기기 화면에 뜨게 된다.

 자녀가 이를 보내면 그 즉시 부모가 쓰는 기기에 자녀의 구매 승인 요청과 그 내역이 통보되고, 부모는 이를 검토한 후 사도록 허락할지 말지를 결정한다.

 또 가족 중 한 명이 콘텐츠를 사면 이를 가족 전체가 공유하는 것도 가능하다.

 가족이 함께 똑같은 콘텐츠를 즐기면서 돈을 절약할 수 있는 것이다.

 이는 아이북스를 통해 구입한 책, 아이튠즈에서 산 영화와 음악, 앱 스토어에서 구매한 앱 등에 적용된다.

 가족 구성원들끼리 계정은 별도지만 한 번 사면 모두가 쓸 수 있는 것이다.

 다만 이들이 모두 동일한 신용카드 정보로 묶여 있어야 한다는 전제가 붙는다.

 다시 말해 민감한 금융정보를 공유해야 하므로, 그냥 친구 관계인데 이를 가족으로 허위 등록해서 사용하기는 쉽지 않다는 것이다.

 '가족 공유' 기능이 반드시 콘텐츠 구매에만 관련이 있는 것은 아니다.

 가족으로 등록한 구성원들끼리 찍은 사진, 영상, 일정, 장소 등을 자동으로 공유하도록 할 수도 있다.

 이런 기능을 포함한 iOS 8은 올해 가을 일반 사용자들에게 배포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올해 초 애플은 "어린이들이 부모 허락 없이 아이템 구매를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는 점을 미국 연방무역위원회(FTC)가 문제로 삼자 고객 클레임을 해결하는 데 3천250만 달러(333억원) 이상을 쓰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는 조건을 걸고 사건을 합의로 종결했다.

 당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이와 관련한 클레임이 3만7천건 넘게 접수됐다며 "FTC의 제안이 회사 측이 구상하던 변경 사항과 부합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에서도 지난해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모바일 게임 관련 피해 구제 신청 건수의 약 3분의 2가 부모 동의 없이 미성년 자녀가 게임 아이템 등을 결제한 경우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