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왜 그걸 선택했나"…쥐도 후회한다
"왜 그걸 선택했나"…쥐도 후회한다
  • 연합
  • 승인 2014.06.0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쥐도 사람처럼 잘못된 선택을 한데 대해 후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네소타대학 신경과학자들은 쥐를 대상으로 일정한 시간을 기다린 후 먹잇감을 얻을 것인가 아니면 다른 먹잇감이 있는 곳으로 옮길 것인가 선택하도록 하는 실험을 실시했다. 
 
 기다리는 것이 싫어 좋은 먹잇감을 포기하고 다른 먹잇감으로 찾아간 결과, 더 오래 기다리지 않음으로써 좋지 않은 선택을 하게 됐다는 것을 알게된 쥐는 자주 동작을 멈춘채 포기한 먹잇감이 있는 쪽을 되돌아 봤다. 
 
 동시에 나쁜 선택을 한 쥐는 인간이 후회를 느낄때 활성화되는 뇌속의 '안와전두 피질'(orbitofrontal cortex)의 전기 화학 작용이 활발해졌다. 
 
 연구팀의 데이비드 레디쉬 교수는 "흥미로운 점은 쥐의 안와전두 피질이 반응을 보이도록 한 요인은 잃어버린 먹잇감이 아니라 잘못된 선택한 것 때문이었다"면서 "인간 역시 얻지 못한 것이 아니라 하지 않은 것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그는 후회에 관한 쥐 실험은 인간이 결정을 내릴때 후회가 어떤 영향을 미치는 가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크 월턴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는 "연구 결과는 쥐가 높은 인지 능력을 갖고 있음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후회의 감정이 인간 이외에 포유류 동물에게도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 논문은 8일 과학저널 '네이처 신경과학'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