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1 20:25 (화)
[빅맨] 강지환의 진심에 세상이 바뀌고 있다
[빅맨] 강지환의 진심에 세상이 바뀌고 있다
  • 뉴미디어부
  • 승인 2014.06.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KBS 2TV '빅맨' 방송 캡처

지난 10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빅맨’(극본 최진원/연출 지영수/제작 김종학프로덕션, KBS미디어) 14회에서는 주인공 김지혁(강지환 분)을 둘러싼 세상이 바뀌기 시작했다.

조화수(장항선 분) 회장은 탈세 혐의가 담긴 장부를 동석(최다니엘 분)의 손으로 넘어가게 만든 구덕규(권해효 분)를 처리하려 했지만 진심으로 그의 선처를 호소하는 지혁으로 인해 자수의 길을 택했다.

특히, 스스로를 자책하며 용서하지 말라는 구덕규에게 “전 구팀장님을 믿습니다. 그 믿음이 바뀌지는 않습니다. 회사야 다시 찾으면 되죠 뭐”라며 따뜻하게 웃어 보이는 지혁에게 그가 왜 ‘빅맨’이 될 수밖에 없는지를 다시금 깨닫게 했다.

늘 말보단 행동이 앞서지만 약자의 편에 서서 힘을 실어주는 지혁의 진심 가득한 말은 사람들을 매료시키기 충분했다. 이제는 미라까지 그의 든든한 조력자가 됐다.

죽을 고비를 넘기고 살아 돌아 온 그날, 야구방망이를 들고 올려다본 현성의 건물은 거대했지만 소중한 이들과 함께하는 지혁에게 현성은 더 이상 거대한 골리앗이 아니었다. 어느덧 그들과 함께 우리들이 꿈꾸는 세상을 만들어가고 있었다. 그리고 그들과 함께하는 지혁은 천하무적이었으며 사람의 가치까지 일깨웠다.

무엇보다 지혁이 걷는 길은 사람보다 돈이, 권력이 먼저인 동석과는 완벽히 대비되어 시청자들에게 더욱 따뜻한 감동을 주고 있는 터. 현성마트에 재래시장 시스템까지 무사히 도입에 성공,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내며 ‘사람이 먼저’인 고귀한 진심을 가진 지혁이 또 어떤 기적으로 감동을 선사해 가려운 등을 속 시원히 긁어줄지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벼랑 끝에 서게 된 강동석이 지혁의 어머니 같은 존재인 달숙(송옥숙 분)을 죽이려 들면서 섬뜩함을 자아냈다.

KBS 2TV 월화드라마 ‘빅맨’은 다음 주 월요일(15일) 밤 10시에 15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