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4 20:26 (월)
자사고 평가 새 교육감 취임 이후에
자사고 평가 새 교육감 취임 이후에
  • 이화정
  • 승인 2014.06.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6월 일정 연기

진보 교육감의 대거 당선으로 자율형 사립고(이하 자사고)의 존폐 논란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달 말까지로 예정된 시·도교육청의 자사고 평가가 새로운 교육감 취임 이후로 늦춰진다.

교육부 관계자는 11일 “시·도교육청 평가는 6월 말까지 마무리해야 하지만, 시·도교육청 일정에 따라 유연성을 주기로 했다”면서 “자사고 평가를 이달 말까지 꼭 끝내야 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3월 발표한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계획을 통해 “올해 전국 자사고 25개교에 대한 성과평가를 5~6월까지 완료한다”고 발표했었다.

전북의 경우 올해 평가를 받는 자사고에 상산고가 포함된 상태다.

한편 자사고 평가가 끝나면 시·도교육청은 지정 취소 여부를 교육부와 사전에 협의하고 8~9월 자사고의 지정 취소 또는 연장을 확정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