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커피숍 무료 와이파이망 노린 파밍 조심해야"
"커피숍 무료 와이파이망 노린 파밍 조심해야"
  • 연합
  • 승인 2014.06.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포털업체인 줌인터넷은 최근 커피전문점에 서 제공하는 무료 와이파이(Wifi)망을 이용한 신종 파밍이 등장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신종 파밍은 와이파이 환경이 잘 갖춰진 커피전문점에서 일하거나 공부를 하는 이른바 '코피스족'을 노린 수법으로, 무선랜 공유기를 조작해 가짜 사이트로 접속하게 한 다음 1천691명의 개인정보를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수법은 공유기의 DNS 주소(문자로 이뤄진 홈페이지 등의 주소를 숫자로 된 인터넷주소로 바꾸는 시스템)를 조작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백신프로그램으로는 치료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줌인터넷은 이 신종 파밍을 막으려면 공유기의 관리자용 비밀번호를 8자리 이상으로 바꾸거나 와이파이 접속 시 암호를 넣도록 무선보안 설정을 변경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경찰청에서 무료 배포하는 프로그램 '파밍캅'을 설치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파밍캅은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http://www.ctrc.go.kr) 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