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3:52 (금)
내년부터 실업급여 하한액 낮추고 상한액 인상
내년부터 실업급여 하한액 낮추고 상한액 인상
  • 연합
  • 승인 2014.06.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한 최저임금 80% 수준…기존 수급자는 최소 현 수준 유지

실업급여 하한액이 최저임금의 80%로 하향 조정되고 상한액은 5만원으로 1만원 오른다.

 고용노동부는 구직급여(실업급여) 상·하한액 조정 등 내용을 담은 고용보험법 개정안을 20일 입법예고했다고 밝혔다.

 현행 고용보험법은 1일 실업급여 수준을 평균임금의 50% 지급을 원칙으로 하면 서 최저임금의 90%를 하한액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 기준에 따르면 올해 실업급여 1일 하한액은 최저임금 시급 5천210원(일 4만 1천680원)을 기준으로 했을 때 3만 7천512원이다.

 상한액은 고용보험 취지와 임금 수준 등을 고려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데 현재 1일 4만원이다.

 실업급여 상한액은 2006년 이후 8년간 동결돼 있는 반면 하한액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상승해 상한액 대비 93.8%에 이른다.

 고용노동부는 "상한액과 하한액의 간격이 줄어든데다 실업급여 하한액이 최저임금의 90%에 연동돼 최저임금을 받고 일하는 근로자의 근로소득보다 실업기간에 받는 급여가 더 커지는 모순이 발생하고 있어 요율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기준으로는 최저임금 수준인 월 108만 8천890원의 급여를 받는 근로자가 취업하지 않고 실업급여를 신청하면 한 달에 112만 5천360원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고용노동부는 하한액을 최저임금의 80%로 정하고 상한액은 8년째 동결됐던 점을 고려해 5만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기존 수급자는 80%를 적용했을 때 현재 하한인 3만 7천512원보다 적게 되면 현재 수준의 급여를 보장해준다.

 새로운 상·하한액 기준은 법률과 대통령령 개정을 거쳐 내년부터 시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