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1 20:10 (월)
김제 원평 집강소 보수, 민간이 나서
김제 원평 집강소 보수, 민간이 나서
  • 김정엽
  • 승인 2014.06.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동학혁명기념관장 사비들여 보존 조치 추진 / 市, 턱없이 부족한 예산 책정·면피용 대응'빈축'

속보= 동학농민혁명 유적지인 김제 원평집강소의 붕괴 속도가 눈에 띄게 빨라졌지만 관계 당국의 대처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를 보다 못해 민간이 나서 응급 보존 조치 의사를 밝혔다. (23일자 1면 보도)

그러나 원평집강소 보존 조치에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하던 김제시는 민간에서 보수 의사를 밝히자마자 뒤늦게 현장을 방문, ‘면피용 대응’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더욱이 김제시가 보수 예산으로 책정한 금액은 원평집강소의 붕괴 진행을 막기에 턱없이 부족해 이 같은 비판을 스스로 자초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윤영 전주 동학혁명기념관장은 23일 원평집강소를 방문, “한 달 전 왔을 때보다 붕괴가 많이 진행됐다”면서 “동학농민혁명의 상징적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계속 방치하는 행정을 더 이상 믿지 못하겠고, 사비를 들여 보존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장은 “이미 원평집강소 소유주와 협의를 끝냈고, 김제시에 이같은 사실을 알린 상황”이라며 “문화재로 지정될 가능성이 1%만 있어도 보호해야 하는 게 행정의 당연한 임무지만 이를 하지 못하기 때문에 지금 당장이라도 내가 하겠다”며 지정문화재가 아니라는 이유로 보수 예산 집행에 소극적 모습을 보인 김제시를 꼬집었다.

하지만 김제시는 늦장 대응은 물론 턱없이 부족한 보수 예산 책정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김제시는 이날 이 관장이 사비를 들여 보존조치를 취한다고 밝히자 뒤늦게 원평집강소를 방문했다. 김제시가 이미 수개월 전부터 원평집강소 붕괴 위험성을 인지하고 있었지만, 민간이 직접 나서 이를 해결하면 만만치 않은 부담으로 다가올 것을 우려했다는 게 이 관장의 설명이다.

또 김제시는 이 자리에서 집강소 건물을 비닐 등으로 덮기만 하는 미봉책을 내놔 도마 위에 올랐다. 붕괴가 진행되고 있는 부분에 철재 봉을 덧대는 등의 추가 작업도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천막 전문가만 대동한 채 추가 작업에 대해서는 또 다시 예산 문제를 들어 난색을 표했기 때문이다.

김제시 관계자는 “임시방편으로 천막을 쳐서 원평집강소를 보존하려고 했다”면서 “그러나 현장 상황 등을 봤을 때 책정한 예산(50만원)을 초과할 것 같고, 추가분은 다시 논의를 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졸속으로 원평집강소 보존 방안을 추진한 것을 김제시가 자인한 셈이다. 현장 상황을 보지 않고 미리 예산을 책정, 더 이상의 예산을 투입하는 것에 난색을 표하는 것은 동학농민혁명 유적지에 대한 김제시의 관심이 어느 정도 인지를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