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7:17 (수)
'6.25 사이버테러' 1년...디도스 공격 주의
'6.25 사이버테러' 1년...디도스 공격 주의
  • 연합
  • 승인 2014.06.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부, 비상체제 가동하며 모니터링 강화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해 6월25일 발생한 사이 버 테러 1주년을 맞아 국가 주요시설과 기업 등에 보안조치 및 모니터링을 자체적으로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미래부는 특히 주요 통신사업자에는 서비스 거부 공격(DDoS) 발생에 주의하라고전달했고, 웹하드·웹호스팅 업체에는 악성코드 유포, 홈페이지 변조 등 보안관리를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백신사 등 보안업체에 대해서는 신규 악성코드 발견 시 신속하게 정보를 공유하라고 강조했다.

 미래부는 주요 정보통신 기반시설에 대해서도 관련 ICT 시스템을 긴급 점검하라고 얘기했다.

 미래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터넷침해대응센터의 인터넷 침해사고 모니터링 체계를 대폭 강화해 24시간 사고대응 체제로 운영할 계획이다.

 중소기업 등은 DDoS 공격에 대비해 '사이버대피소(☎1666-9764)'에 사전등록하면 DDoS 공격을 신속하게 차단하고 피해예방, 피해신고 방법 등을 안내받을 수 있다. 미래부는 국민에게도 백신프로그램을 업데이트하고 실행하는 등 보안수칙을 철저히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이버공격이 발생하면 국번 없이 ☎118이나 보호나라(www.boho.or.kr)로 신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