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北, 또 동해상에 스커드미사일 2발 발사
北, 또 동해상에 스커드미사일 2발 발사
  • 연합
  • 승인 2014.06.3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거리 500㎞…시진핑 방한 '무력시위' 분석도
북한이 29일 새벽 스커드 계열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4시 50분과 4시 58분께 강원도 원산 인근에서 스커드 계열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각 1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면서 “사거리는 500㎞에 이른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미사일은 동해 동북쪽 공해상으로 날아갔다”면서 “북한은 미사일 탄착지점 인근 해상에 항행금지구역을 선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날 미사일 발사는 북한이 사거리 연장 300㎜ 방사포로 보이는 발사체 3발을 지난 26일 발사한 이후 사흘 만에 이뤄진 것이다. 북한은 올들어 이번을 포함해 11차례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으며, 탄도 미사일 발사는 이번이 4번째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북한은 지난 2월27일과 3월3일에도 스커드 미사일을 발사 했다”면서 “이번에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3월3일에 발사한 것과 동일한 스커드-C 미사일로 추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오늘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에 도달하기 전 공해상에 떨어진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북한이 보유한 스커드 미사일은 사거리 300㎞인 스커드-B와 사거리 500㎞인 스커드-C, 사거리 700㎞ 이상인 스커드-D 및 그 개량형인 스커드-ER이 있다.

군 당국은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다음 달3∼4일 방한을 앞두고 이뤄졌다는 점에서 주목을 끌기 위한 일종의 ‘무력시위’ 차원으로 분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특히 새벽에 탄도미사일을 기습 발사해 한미 연합감시태세를 떠 보려는 측면도 있는 것 같다”면서 “올해 들어 다양한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북한이 남한을 타격할 수 있는 다양한 수단을 보유하고 있음을 과시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대북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