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전북보건의료노조, 의료민영화정책 폐기 총파업 예고
전북보건의료노조, 의료민영화정책 폐기 총파업 예고
  • 연합
  • 승인 2014.07.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보건의료노조가 '의료민영화정책 전면 폐기'를 요구하며 총파업을 예고했다.

 전북 보건의료노조는 1일 전주시 새누리당 전북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민영화 정책의 첫걸음인 영리 자회사 운영을 허용하는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폐기하라"고 주장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22∼23일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전북대와 원광대, 군산의료원 등 전북지역 보건의료노조 소속 6개 공공의료기관 2천900여명의 노조원 중 절반 정도가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봉영 전북대병원 지부장은 "무분별한 규제 완화와 돈벌이 추구가 어떤 비극을 가져오는지 똑똑히 보여준 세월호 참사의 교훈은 망각한 채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파괴하는 의료민영화정책을 강행하는 정부를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