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11:07 (화)
"전통공예 재밌어요" 전주문화재단 교육 인기
"전통공예 재밌어요" 전주문화재단 교육 인기
  • 김원용
  • 승인 2014.07.0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수요일 저녁 7시면 전주시 한옥마을 공예명인관에 삼삼오오 사람들이 모여든다. 전주문화재단 천년전주명품사업단의 전통공예전수교육 자수야간반 수강생들이다. 주간 강좌에 참여하기 어려운 직장인들을 위해 올해 처음 개설한 자수야간반에 정원(10명)을 넘어선 12명이 몰렸다. 초등학생 딸과 함께 온 모녀수강생도 2쌍이나 된다. 아직은 서툰 솜씨지만 수를 놓는 동작 하나하나가 사뭇 진지하다. 강사인 전경례 씨는“어른보다 가르치기 힘들지만 어린이들이 우리 것에 관심을 갖는다는 게 참 기특하다”며 대견스러워 했다.

전통공예에 대한 일반의 관심이 이처럼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천년전주명품사업단이 지난 5월1일부터 시작한‘무형문화재 및 전통작가와 함께하는 전통공예교육’은 전통침선, 전통매듭, 전통자수, 전통짜맞춤 등 4개 과목 6개반이 개설됐으며, 현재 60여 명의 수강생들이 참여하고 있다. 도 무형문화재 및 전수자가 소수의 인원(정원 10명)에게 개인교습 식으로 지도하는 차별화된 교육이 입소문을 타고 널리 알려져 올 상반기 대부분의 과목이 정원을 초과하는 성황을 이루었다. 사업단은 이러한 시민들의 관심에 부응하기 위해 주말에 진행되는 전통짜맞춤 교육을 2개 반으로 늘리고 야간 자수반을 처음 개설했다.

전주문화재단의 전통공예전수교육은 하반기에도 거문고·가야금 제작, 소목공예 등으로 이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