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9 16:02 (수)
김제 청룡사 '목조관음보살좌상' 보물 예고
김제 청룡사 '목조관음보살좌상' 보물 예고
  • 김원용
  • 승인 2014.07.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제 청룡사 ‘목조관음보살좌상’.
 

문화재청은 김제 청룡사의 목조관음보살좌상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7일 밝혔다.

청룡사 목조관음보살좌상은 완주 봉서사 향로전에 봉안(奉安)하기 위해 제작되었다. 이 보살상은 △1655년이라는 정확한 제작연대 △조능(祖能)이라는 조각승 △봉서사 향로전이라는 봉안 장소 △ 왕실의 안녕과 모든 중생의 성불을 염원하는 발원문(發願文) 등을 남기고 있어 17세기 중엽 경 불상 연구의 기준이 되는 작품이다.

이 보살상은 대형으로 제작된 상은 아니나, 조선 후기 불상의 특징인 평범하면서도 소박한 아름다움이 잘 나타나 있어 시대적 특징을 잘 살린 작품이라는 점에서 보물로 가치가 있는 것으로 문화재청은 평가했다.

청룡사 목조관음보살좌상은 30일간 의견 수렴과 문화재위원회의 심의 절차를 거쳐 보물로 지정된다. 전북에는 현재 85점의 국가지정 보물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