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통상임금 확대안 확산하나…현대차는 '법대로' 고수
통상임금 확대안 확산하나…현대차는 '법대로' 고수
  • 연합
  • 승인 2014.07.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GM에 이어 쌍용자동차가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하는 방안을 노조에 제시하면서 자동차업계 전체로 통상임금 확대안이 확산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 자동차업계를 대표하는 현대자동차 노조도 올해 임금협상에서 통상임금 확대안 등을 요구했으며 관철되지 않으면 파업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다른 기업들의 움직임과 상관없이 "현재 진행 중인 통상임금 관련 법원의 판결을 기다리겠다"는 종전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현대차 고위 임원은 2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상황은 한국GM, 쌍용차 등의 상황과는 다르다"며 "현대차의 상여금은 통상임금 판단 요건인 고정성에 어긋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근로자들에게 2개월에 한 번씩 정기상여금을 주되 이 기간에 근무일이 15일 미만이면 주지 않고 있다.

 이런 상여금은 업적과 무관하게 사전에 액수가 고정돼 있어야 하는 통상임금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 사측의 입장이다.

 이에 반해 한국GM의 경우 5월 말 대법원이 "한국 GM의 정기상여금은 정기적, 일률적으로 지급되는 고정적인 임금인 통상임금에 해당한다"고 판결을 내린 바 있다.

 특히 현대차의 경우 한국GM과 쌍용차보다 특근과 잔업이 훨씬 많기 때문에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할 경우 엄청난 비용이 추가로 드는 것도 부담이다.

 통상임금은 추가 근로수당 산정의 근거가 되기 때문에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할 경우 각종 수당이 올라가 직원들은 실질적인 임금 인상 효과를 볼 수 있다.

 업계에서는 통상임금을 재산정해 과거 3년치 소급분까지 지급하게 되면 현대차 5조원을 비롯해 현대차그룹 전체에서 추가 부담해야 할 인건비가 첫해에만 13조2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