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교황 방한때 세계 주교 90명 동행 내달 14~18일…23개국 내외신 기자 2800여명도
교황 방한때 세계 주교 90명 동행 내달 14~18일…23개국 내외신 기자 2800여명도
  • 위병기
  • 승인 2014.07.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이 내달 14일부터 18일로 확정된 가운데, 이 기간중 수행단을 비롯해 세계 각국에서 90여 명의 주교가 한국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대통령은 28일부터 청와대 관저에서 여름휴가를 갖지만, 청와대는 교황의 방한 준비에 분주한 분위기다. 정상회담 준비와는 비교할 수 없을만큼 엄청난 행사이기 때문이다.

교황 방한행사 취재 신청을 받은 결과, 23개국의 내외신 기자가 무려 2800여 명이나 등록할 만큼 폭발적인 관심사다.

천주교 교황방한준비위원회(방준위)는 28일 서울 명동 서울대교구청에서 정례 브리핑을 열고 “교황 수행단 30여 명과 아시아 각국의 주교 60여 명 등 90여 명의 주교가 방한 행사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교황 수행단에는 교황청 국무원장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 인류복음화성 장관 페르난도 필로니 추기경, 교황청 평신도평의회 의장 스타니스와프 리우코 추기경 등이 포함됐으며 교황의 아시아 첫 방문의 의미에 맞게 아시아 각국의 주교들도 대거 방한할 예정이다.

아시아주교회의연합회(FABC) 의장 오스왈도 그라시아스 추기경을 비롯해 일본·미얀마·필리핀·몽골·라오스 등의 주교들도 한국을 방문하며, 일본의 경우 주교단 15명이 방한한다.

교황 프란치스코가 추기경 시절 인연을 맺은 아르헨티나 산 마르틴 교구 문한림 주교와 염수정 추기경과 같은 날 추기경에 서임된 부르키나파소 와가두구대교구 필립페 웨드라고 추기경도 방한 행사에 초청됐다.

이들 주교는 아시아 가톨릭청년대회, 교황과 아시아 주교들의 만남,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 시복미사,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 등 주요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교황방한준비위는 브리핑에서 교황을 비롯한 참석자들의 안전을 위해 의료안전대책을 세우고 각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청·소방방재청·보건복지부와 합동지원 체제를 위한 협의를 마쳤다고 밝혔다.

서울 광화문광장과 대전월드컵경기장, 솔뫼성지, 해미읍성 등 각 행사장에도 의료진을 배치하고 응급의료소를 설치한다. 특히 교황과 수행원에 대한 의료 지원을 위해 의료인력 2개조 30명이 방한기간 내내 24시간 비상 대기한다.

방준위는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8월16일 시복미사 때 제단을 광화문과 경복궁 쪽인 광장 북단에 설치해 세계인들이 서울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