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14:43 (수)
부안 앞바다를 어민의 품으로 돌려주자
부안 앞바다를 어민의 품으로 돌려주자
  • 기고
  • 승인 2014.08.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진태 부안수산업협동조합장
지난 2011년 11월 11일 지식경제부는 정부지원기관 및 협력기관간의 자연 친화적 대체에너지 개발과 해상풍력 기술강국으로의 도약을 위한 미명아래 서남해 해상풍력개발사업 협약식을 가졌다.

지선 어업인의 동의 없이 추진되고 있는 부안군 위도면 남동측 해상풍력 개발사업은 해양생태계 파괴, 어족자원 고갈 및 바다환경 오염 등을 가중시켜 어업인 생계에 위협을 초래 할 것이 자명한바 풍력단지 개발사업을 즉각 백지화해야 할 것이다.

위도면 남동측 해안은 예로부터 명성이 자자한 칠산바다로 조기 및 삼치, 꽃게 등 수산자원의 기초먹이가 되는 동식물 플랑크톤과 각종 어류의 산란·서식지로 천혜의 어장이다. 주요 어종의 회유장소로 어업인의 생활 터전이자 지속가능한 수산업을 유지토록 하는 중요한 바다로 그 누구도 이를 훼손하거나 탐해서는 안되며 자연 그대로 후대에 물려주어야 할 것이다.

하지만 국책사업이라는 핑계로 우리 어업인에게 양보와 피해를 감수하도록 강요하고 있으며 어업인의 삶의 터전이자 마지막 남은 바다의 희망을 짓밟고 있는 현실을 1만여 부안수산인은 묵과 할 수 없는 현실이다.

부안어업인은 새만금사업으로 인하여 401 k㎡달하는 삶의 터전이었던 황금어장을 빼앗겼으며 새만금신항 공사로 인하여 4.9 k㎡의 어장이 축소된 것도 모자라 부안군 위도해상에 또다시 2020년까지 여의도 면적의 130배, 새만금 면적의 95%를 차지하는 378 k㎡면적의 대규모단지를 개발할 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정부 당국과 한국해상풍력(주)에 우리 어업인은 분개하지 아니 할 수 없다. 서남해 해상풍력 개발사업의 즉각 철회를 요구하며 우리 부안군어업인은 해상풍력 개발사업 반대의 뜻을 분명히 천명하는바 어업인의 고충을 가슴깊이 헤아려 더 이상은 부안 어업인이 삶의 터전을 빼앗으려 하지 말아야 하며 지금도 1500여척의 등록어선들이 어장축소와 어족자원 고갈로 인하여 소득이 감소하는등 힘든 삶을 영위하는 현실을 즉시하여 부안앞바다를 어민의 품안으로 돌려주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