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11:48 (화)
"직장인 10명중 1명, 사내 폭행당한 적 있다"<사람인>
"직장인 10명중 1명, 사내 폭행당한 적 있다"<사람인>
  • 연합
  • 승인 2014.08.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 가운데 1명은 회사에서 폭행을 당한 적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4∼12일 직장인 1천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9.7%가 직장에서 신체 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18일 밝혔다.

 성별로 따지면 직장 폭력을 경험한 남성 직장인이 12.2%로 여성(6.4%)보다 많았다.

 폭력 유형(복수응답)으로는 '손바닥으로 맞음'(39.8%), '주먹으로 맞음'(29.6%), '서류 등 도구로 맞음'(25.5%), '밀쳐짐'(20.4%), '멱살·머리채 잡힘'(20.4%), '다리로 차임'(19.4%), '꼬집힘'(17.3%) 등이 있었다.

 폭력을 가한 상대는 상사가 62.2%로 가장 많았다.

 최고경영자(CEO) 또는 임원(27.6%)이 그 뒤를 이어 수직관계에서 폭력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동료(19.4%), 부하직원(7.1%), 고객(4.1%) 순이었다.

 회사에서 맞아본 적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 가운데 절반 이상(55.1%)은 여기에 대응하지 않은 채 참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 이유로는 '어차피 해결이 안 될 것 같아서'(70.4%), '상대와 갈등을 겪기 싫어서'(40.7%), '퇴사권고 등 불이익이 있을 것 같아서'(38.9%), '다들 참고 있어서'(22.2%) 등을 꼽았다.

 또 사내 폭력을 경험한 직장인 10명 가운데 4명(38.8%)은 이 문제로 퇴사나 이 직을 해봤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