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교황, 세월호 실종자 가족에 편지와 묵주 선물
교황, 세월호 실종자 가족에 편지와 묵주 선물
  • 연합
  • 승인 2014.08.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자 10명 이름 나열한 뒤 '가족 품으로 돌아오길 기도'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월호 참사 실종자 가족에게 편지와 묵주 선물을 전달했다.

 교황은 17일 세월호 희생자 고 이승현군의 아버지 이호진씨 세례식에 배석한 천주교 수원교구 안산대리구장 김건태 신부에게 "실종자 가족에게 전해달라"며 '프란치스코'라는 자필 서명이 담긴 한글 편지와 묵주 10개를 전달했다.

 편지에는 '직접 찾아뵙고 위로의 마음 전하지 못함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러나 이번 한국 방문기간 내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과 실종자들, 그리고 그 가족들을 위한 기도를 잊지 않았다'고 쓰여 있다.

 이어 '다만 아직도 희생자들을 품에 안지 못해 크나큰 고통 속에 계신 실종자 가족들을 위한 위로의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돼 있다.

 편지 말미에는 실종자 10명의 이름을 모두 나열한 뒤 '주님, 하루빨리 부모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보살펴주옵소서'라는 간절한 기도가 적혀 있다.

 김 신부는 이 편지와 묵주 선물을 19일 수원교구 총대리 이성효 주교와 함께 팽목항을 방문, 실종자 가족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김 신부는 "교황께서는 제 두 손을 꼭 잡으시면서 프랑스어로 '실종자 가족 손잡고 따뜻한 위로의 말씀을 전해달라'고 신신당부했다"며 "서신은 전달하면 되는데 교황의 따뜻한 마음까지 온전히 전달할 수 있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를 생각하면 아직도 마음이 뜨겁고, 감사하다.

 이런 치유를 누가 해주겠느냐"고 덧붙였다.

 실종자 가족들은 이에 앞서 교황에게 '남은 (실종자)10명을 애타게 기다리는 가 족들은 진도 팽목항에서 극도의 고통 속에 하루하루를 힘겹게 버텨내며 사선에 서 있다'는 내용의 편지를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