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오바마 "시리아 공습 주저 않겠다"..IS 응징 천명
오바마 "시리아 공습 주저 않겠다"..IS 응징 천명
  • 연합
  • 승인 2014.09.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위협하면 피란처 없어"…체계적 공습·내부지원 등 4대 전략 제시 / 이라크에 미군 475명 추가 파견…"지상군 파병은 없다" 거듭 확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 격퇴 대책과 관련, "시리아 공습을 주저하지 않겠다"며 시리아로의 공습 확대 방침을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9·11 테러 13주년을 하루 앞둔 이날 오후 9시 백악관 스테이 트 플로어에서 한 정책연설을 통해 "미국을 위협하면 어디든 안전한 피란처가 없다는 것을 IS가 알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우리의 목적은 분명하다.

 IS를 분쇄하고 궁극적으로는 파괴할 것"이라면서 ▲IS에 대한 체계적 공습 ▲이라크와 시리아 내부세력 지원 ▲실질적인 테러방지능력 강화 ▲인도적 구호노력 강화 등 4대 원칙을 제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먼저 공습 계획과 관련해 시리아 공습 방침을 처음으로 밝히면 서 "IS 격퇴를 위해 체계적인 공습을 단행할 것이며, 이라크 정부와 더불어 미국인들을 보호하고 인도적 임무를 수행하는 우리의 노력을 확대해 그들이 어디에 있든 미국을 위협하는 테러리스트를 끝까지 추적해 파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부세력 지원 대책에 대해서는 "우리는 국민을 테러 대상으로 삼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을 믿지 않는다.

 대신 IS와 같은 테러리스트에 맞서 싸우는 (온건한) 반군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의회에 시리아 온건 반군을 훈련시키고 지원할 수 있는 추가 권한과 자원을 승인해 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또 이라크와 관련해 "지난 6월1일 수백 명의 미군을 파견했고 그들이 임무를 완수해 새로운 이라크 정부가 들어섰다"면서 "훈련, 정보습득, 장비 등의 측면에서 이 라크 및 쿠르드군을 돕기 위해 475명의 미군을 추가로 파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은 "이들은 전투임무를 띠고 있지 않다"면서 지상군 파병은 없을 것임을 거듭 확인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테러방지 대책과 관련, "IS의 공격을 방지하기 위해 실질적인 테러방지능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면서 자금 차단, 정보능력 확대, 방위능력강화, 외국인 IS요원 유입 차단 등의 대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도적 구호노력과 관련해선 "기독교도를 포함한 종교적 소수계 등 무고한 시민들이 테러조직에 의해 유리되고 고향땅을 떠나지 않도록 인도적 지원을 계속해 나갈것"이라고 약속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IS와 같은 암(cancer)을 근절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군사작전에는 항상 위험이 따르게 마련이지만 이번 사안은 이라크 전쟁이나 아프가니스탄 전쟁과는 다르다는 것을 미국인들이 이해해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의 노력에 광범위한 동맹과 파트너들이 동참할 것"이라면서 "이미 많은 동맹이 이라크 공습에 나섰고, 이라크 보안군과 시리아 온건 반군에 무기와 원조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현재 IS 격퇴를 위해 국제연합전선을 추진 중이며, 현재 38개국이 지지의사를 밝혔다고 백악관이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정부가 이번 사안에 대처하는 데서 미 의회의 초당적 지지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