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0 23:33 (수)
신석정문학상 첫 수상자 도종환 시인
신석정문학상 첫 수상자 도종환 시인
  • 김원용
  • 승인 2014.09.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촛불문학상에 최정아 시인
신석정문학상 첫 수상자로 도종환 시인(60)이 선정됐다. 또 신석정촛불문학상은 최정아 시인(65)에게 돌아갔다. 심사는 신경림 시인(위원장)과 오세영·정양·안도현 시인이 맡았다. 신석정문학상 수상자에게는 3000만원의 상금이, 촛불문학상에는 500만원이 각각 수여된다. 시상식은 석정문학제 기념행사에 맞춰 다음달 25일 부안 석정문학관에서 열린다.

문학상 심사위원회는 문학상 후보로 한국 중진 이상 모든 시인을 대상으로 탐색했으며, 현재까지 활동 경력 뿐아니라 미래 문단활동 가능성까지를 고려, 시의 서정성과 보통 사람들의 시대적 고뇌까지를 담지한 작가에 관점에서 도 시인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청주 출신의 도종환 시인은 <접시꽃 당신> <흔들리며 피는 꽃> <사람은 누구나 꽃이다> 등 9권의 시집을 낸 중견 시인. 그의 시‘흔들리벼 피는 꽃’은 많은 이들이 애송시며, 여러 작품들이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다.

최정아 시인은 200여명의 응모 작품 중에 예심을 거쳐 본심에서 선정된 전주 출신의 시인. 수상작은 ‘발아’로, 시적 체질을 잘 갖췄으며 생명 정신을 한껏 고양시킨 작품으로 평가받았다.

신석정문학상은 지난 7월 출범한 (사)신석정기념사업회(회장 윤석정)가 석정 시인의 문학을 기리고, 한국문학의 발전을 위해 제정했다. 문학상 재원은 석정 선생의 유족이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