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제시카 탈퇴… 소녀시대, 8인 체제로
제시카 탈퇴… 소녀시대, 8인 체제로
  • 연합
  • 승인 2014.10.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012년 8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S.M. 아트 엑시비션(Art Exhibition)’프리뷰 오프닝에서 그룹 소녀시대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에 그룹에서 탈퇴하게 된 제시카는 왼쪽에서 다섯 번째. 연합뉴스
걸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제시카(본명 정수연·25)가 그룹에서 탈퇴한다. 이에 따라 소녀시대는 2007년 데뷔 이래 처음으로 멤버 구성에 변화를 맞게 됐다.

올해 초부터 멤버들의 잇단 열애 소식으로 위기론이 대두된 그룹이 급기야 멤버탈퇴까지 겪게 돼 이러한 위기에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된다. 특히 제시카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주장에 엇갈리는 부분도 있어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30일 제시카는 자신의 웨이보(중국 SNS)에 “다가오는 공식 스케줄을 기대하며 준비하고 있었으나 회사와 (다른 멤버) 8명으로부터 ‘오늘부로 너는 더 이상 소녀시대의 멤버가 아니다’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저는 소녀시대 활동을 우선시하며 적극적으로 전념하고 있는데 정당치 않은 이유로 이런 통보를 받아서 매우 당혹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소속사 SM은 이날 오후 ‘제시카의 패션 관련 사업’을 갈등의 직접적인 이유로 꼽으면서 그의 탈퇴를 인정하는 취지의 입장을 발표했다.

SM은 “올해 봄 제시카가 개인적인 사정으로 앞으로 한 장의 앨범활동을 끝으로 팀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려왔다”면서 “이후 당사와 소녀시대 멤버들은 그룹을 위해 좋은 방향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SM은 이어 “하지만 최근 소녀시대 활동에 대한 우선순위 및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부분에 대한 정확한 조율이 부족한 상황에서 제시카가 패션 관련 사업을 시작하면서 도저히 팀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게 됐다”고 강조했다.

SM은 “이에 8인 체제의 소녀시대 활동을 애초보다 앞당기는 것으로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 발표 시점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제시카 본인의 시각으로 글이 게재됐다”면서 “8인 체제의 소녀시대 및 제시카의 개인 활동에 대해 변함 없이 지원과 매니지먼트를 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