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전병헌 "휴대폰 '010'번호 자원 한계…새 정책 필요"
전병헌 "휴대폰 '010'번호 자원 한계…새 정책 필요"
  • 연합
  • 승인 2014.10.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4년 도입된 이동통신 통합 식별번호 '010' 자원이 한계에 다다라 새로운 번호자원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4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의원(새정치민주연합)에 따르면 올 8월 말 현재 정부가 확보한 '010' 번호자원 8천만개 가운데 7천470만개(93.4%)가 이동통신 3사에 할당돼 여유분이 530만개에 불과하다.

 통신사별로 보면 SK텔레콤이 가입자 2천824만명에 3천258만개(1인당 1.1개)의 번호가 소진됐다.

 KT는 가입자 1천700만명이 2천512만개의 번호를, LG유플러스는 1천109만명이 1천700만개(이상 1인당 1.5개)의 번호를 각각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들어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을 함께 사용하는 '1인 다회선'이 보편화함에 따라 '010' 번호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010은 애초 이통 3사가 각기 사용하던 011·016·019 등의 식별번호를 통합한 것이다.

 이통 3사가 번호 자체를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하는 등의 불공정 경쟁 요소를 없애자는 취지였다.

 하지만 소위 '5:3:2' 구도가 고착화하면서 애초의 통합 취지를 제대로 살리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전병헌 의원은 "향후 다회선 이용자 증가, 제4이동통신, 재난망 등의 추가 수요를 고려해 현재 번호 자원의 효율성을 확대하는 한편 새로운 번호자원 정책도 적극 고민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