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탈 카톡' 지속…텔레그램 가입자 200만명 넘어
`탈 카톡' 지속…텔레그램 가입자 200만명 넘어
  • 연합
  • 승인 2014.10.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톡이 수사 당국의 검열 논란에 대해 뒤늦게 사과와 이용자 보호 조치를 내놓았지만, `탈(脫) 카톡' 추세가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검열의 안전지대로 급부상한 독일에 서버를 둔 텔레그램(Telegram)으로 이동하는 이른바 `사이버 망명'은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14일 랭키닷컴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5~11일 한 주간 카톡 이용자수는 2천917만9천여명으로 전주보다 5만6천여명 줄었다.

 카톡은 지난달 14일 이후 주간이용자수에서 매주 5만~6만명이 빠지는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반면, 텔레크램 이용자수 증가는 갈수록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5~11일 텔레그램 공식 앱 이용자 수는 173만4천552명으로 전주의 107만6천144명에 비해 61.2%나 불어났다.

 증가 인원은 65만8천408명으로 전주의 55만7천474명을 뛰어 넘은 것이다.

 공식 앱 이용자수에 개발자 그룹인 데브콘서트가 개방형 소스코드를 이용해 만든 비공식 앱 이용자수를 더하면 지난 5~11일간 전체 이용자수는 262만4천788명에 이른다.

 이는 전주의 138만1천103명에 비해 거의 갑절로 불어난 수치다.

 최근 한 주간 일평균 이용자수는 124만4천324명(비공식 앱 포함)으로 전주의 61만1천783명에 비해 역시 두 배로 증가했다.

 텔레그램은 지난 7일 공식 앱에 한국어를 지원하는 기능을 추가한 한국어 버전을 내놓고 서비스에 들어갔다.

 다음카카오는 지난 8일 수사 당국의 검열 논란에 대해 그동안 명확하게 대처하지 못한 것을 사과하는 한편 프라이버시 모드 도입 등 이용자 보호 조치를 발표했다. 그런데도 카카오톡에 대한 신뢰가 '날개도 없이' 추락하자 13일에는 이석우 공동대표가 기자회견을 자청, 당국의 감청 영장 집행에 불응하겠다며 이용자 보호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천명한 상태여서 향후 탈 카톡 행렬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