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8:37 (수)
조용필 "신해철, 음악적 모험정신·욕심 대단"
조용필 "신해철, 음악적 모험정신·욕심 대단"
  • 연합
  • 승인 2014.10.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싸이도 신해철 빈소로 달려와

"음악적인 모험 정신이나 욕심이 대단한친구죠. 음악적인 대화를 많이 했는데 저에게 묻기도 하고 제가 경청하며 배우기도 하고…. 훌륭한 뮤지션입니다." 검은색 정장 차림의 조용필은 28일 오후 3시께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해철의 장례식장을 찾았다.

 평소 외부 활동을 자제하는 그가 후배 가수의 빈소를 찾은 건 이례적이다.

 그는 조문을 마친 뒤 "해철이는 데뷔 때부터 너무 잘 알던 사이라서 갑작스럽게 변을 당해 너무 당황했다"고 말한 뒤 고인에 대해 이같이 기억했다.

 이어 "신해철과 마지막으로 본 건 2년 됐다. 제 집에 잠깐 들렀다. 특별한 대화는 없고 만나면 음악 얘기를 했다"고 말한 뒤 "음악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후배였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또 "병원에 오래 있었으면 이해할 수 있지만 갑작스럽게 5일 만에 이렇게 돼서 저뿐 아니라 주위에서 너무 당황한 것 같다. 특히 가족들 뵙기가 민망하다. 애들 둘이 있는데 너무 슬프다"고 안타까워했다.

 조용필이 빈소로 들어간 지 30분 뒤에는 신해철과 각별한 사이인 싸이가 굳은 표정으로 빈소를 찾았다.

 그는 취재진의 물음에 고개를 저은 뒤 빈소로 걸음을 재촉했다.

 조문을 마친 뒤 조용필과 싸이는 빈소 한쪽에 함께 앉아 허망한 표정으로 소주잔을 기울이기 시작했다.

 한대수를 비롯해 시나위의 신대철, 김혜림, 사진작가 김중만도 한자리에 앉았다.

 한 관계자는 "조용필과 싸이 등은 신해철 씨가 갑작스럽게 왜 이 지경에 이르렀는지 비통해하며 이러한 상황을 믿지 못하겠다는 듯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