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09:28 (화)
한류스타 이영애, 대만 세계생명사랑상 수상
한류스타 이영애, 대만 세계생명사랑상 수상
  • 연합
  • 승인 2014.10.3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류스타 이영애(43)가 대만 저우다관(周大觀)문교재단이 수여하는 세계생명사랑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소속사 리예스가 29일 밝혔다.

리예스는 “최근 대만 대사관을 통해 이같은 연락을 받았다”며 “시상식은 내년 5월 대만에서 열린다”고 말했다.

1997년 설립된 저우다관문교재단은 암 투병하다 열 살에 사망한 소년 저우다관을 기념해 설립된 재단이다.

리예스는 “저우다관은 암 투병 중 시를 지어 자신의 생명은 물론, 타인의 생명도 존중하고 지구의 생명을 보호할 것을 호소했으며, 이에 그의 부모가 아들의 이름을 딴 재단을 설립해 생명사랑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재단의 활동 중 하나가 매년 세계생명사랑상을 수여하는 것으로, 수상자는 세계 각지로부터 추천받아 선정한다. 지금까지 17차례 시상식이 열렸으며 48개국에서 선발된 280명이 수상했다.

이영애가 이 상의 수상자로 선정된 것은 올 초 서울에서 사고로 일찍 태어난 대만 아기를 위해 병원비 1억 원을 쾌척하고 물심양면으로 지원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영애는 지난 2월 말 대만 여자아기의 수술비와 입원비 등을 위해 약 10만 달러(약 1억 100만 원)를 쾌척하고 병문안을 직접 가기도 했다.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