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농어촌마을 광대역가입자망 전북 32% 구축 '저조'
농어촌마을 광대역가입자망 전북 32% 구축 '저조'
  • 이강모
  • 승인 2014.10.3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하위 수준 / 부산·대구는 100% / 통신비 부담 가중

전북 지역 농어촌 마을 정보화 추진사업이 부산이나 대구, 울산광역시 등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역차별을 받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문병호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인천 부평갑)이 30일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제출받은 ‘2010~2013년 전국 시도별 농어촌지역 광대역가입자망 구축 현황’에 따르면 전북과 인천이 최하위를 차지했다.

농어촌 광대역가입자망(LTE) 구축사업은 전국 14개 광역지자체 농어촌 1만3217개 마을을 대상으로 광대역가입자망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현재까지 7449개 마을이 구축돼 56.4%의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대전·광주는 민간통신사들이 자체구축을 완료해 사업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

하지만 부산·대구·울산은 사업이 100% 완료됐으며, 경기도 96%, 세종시 95.5%가 넘는 추진실적을 보이고 있는데 비해 인천(8.7%), 전북(31.5%), 충북(47.4%), 전남(53.8%)은 저조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

전북의 경우 3210개 마을 가운데 1010개 마을의 광대역가입자망 구축사업이 완료됐다. 이 때문에 농어촌지역 주민들은 EBS시청 등 자녀들의 인터넷 교육기회, 농어촌 사업 홍보 등에서 불평등을 겪고 있으며, 와이파이 사용제한으로 연간 408억 원의 통신비를 추가 부담하고 있는 실정이다.

문병호 의원은 “도농간 정보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미래부의 농어촌 광대역가입자망(LTE) 구축사업이 지자체의 매칭예산 부족, 도서지역 구축비용 과다 등을 이유로 형평성을 잃고 있다”며 “정부는 예산과 매칭비율을 늘리고 도서지방 등 정보격차가 심한 곳부터 먼저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