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한나라당 전북 6개 지역구만 6명 공천신청
한나라당 전북 6개 지역구만 6명 공천신청
  • 황재운
  • 승인 2000.01.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의 4.13 총선 공천신청이 일단 마감됐지만 전북에서는 14개 지역구중 6개 지역만 신청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나라당이 이처럼 전북에서 지역구 숫자에도 못미치는 저조한 공천신청을 보임에 따라 실제 총선에서는 후보를 공천하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신청자 현황을 보면 남원에 이형배현의원, 임실 순창에 양대원위원장, 전주 완산 임광순위원장, 정읍 이의관위원장, 군산 갑 양재길위원장, 고창 이백룡위원장 등 6명이다. 오양순의원(전국구)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신청서를 접수했다.

이형배전북도지부장은 “현재 10여명의 인사들에 대해 영입작업을 벌이고 있고 이중 상당수는 앞으로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가진 인물들”이라면서 “공천신청자 외에도 영입인사들도 똑같은 자격으로 공천심사 대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북지역에서 한나라당 영입대상으로 거론되고 있거나 공천을 희망하는 인사들은 전주지역은 O전의원, L전전주시의원, 완주 K변호사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