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3 17:19 (금)
쌍천 이영춘 박사 유품, 군산근대역사박물관에 기증
쌍천 이영춘 박사 유품, 군산근대역사박물관에 기증
  • 이일권
  • 승인 2014.11.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시대 진료현황 등 2107점 / 박물관, 문화재 등록 추진키로
▲ 고 이영춘 박사

군산근대역사박물관(관장 박진석)이 쌍천 이영춘 박사의 유품을 기증받아 보관·전시하게 된다.

박물관은 쌍천 이영춘 박사 유족 측이 지난 2월 군산시에 유품 기증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13일 군산시청에서 유품 기증식을 진행했다.

이날 기증식에서 문동신 군산시장은 이영춘 박사의 며느리인 모세스영아원 전경숙 원장 등 유족에게 기증증서를 전달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기증 유품은 모두 2107점으로, 일제강점기 조선인 소작농들의 진료현황을 보여주는 자혜진료소 일지와 해방이후 설립한 개정중앙병원에 관한 운영 및 진료 관련 기록물 등 근대기 군산지역의 의료, 보건, 사회활동에 대한 고찰이 가능한 기록물이다.

박물관은 유품을 보관, 전시하고 앞으로 전문소위원회를 구성·운영해 문화재 등록을 추진할 방침이다.

▲ 13일 군산시청 시장실에서 문동신 시장(오른쪽 두번째)이 이영춘 박사의 유품을 기증한 유족들에게 기증증서를 전달한 후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쌍천 이영춘 박사는 농촌 보건위생의 선구자로 1903년 평안남도 용강군에서 태어나 세브란스의전을 졸업하고, 1935년 33세의 나이로 당시 전국 최고의 일본인 농장이던 군산 구마모토농장 부설 자혜의원에 부임해 한국인 소작농의 치료에 일생을 바쳐 한국의 슈바이쳐로 불리고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2009년 제1차 이영춘 유품 기증에 이은 이번 기증으로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일제강점기 및 근대기 농촌 보건위생과 관련한 방대한 자료를 소장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