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0 23:09 (화)
"익산, 고대 도성복원 유리한 조건 갖춰"
"익산, 고대 도성복원 유리한 조건 갖춰"
  • 엄철호
  • 승인 2014.11.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문화재연구원, 고도육성 워크숍서 제기
고도학적인 관점에서 익산지역 연구에 접근한다면 다른 고도에서는 밝힐 수 없는 큰 성과가 있을 것이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문화재연구원 최완규 이사장은 20일 익산시가 새로운 고도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20일 원광대 숭산기념관에서 개최한 ‘2014 고도육성 워크숍’에서 고도학적 관점에서의 익산지역 연구 접근을 강조했다.

최 이사장은 “익산은 우리나라 고대 유일하게 실체가 확인된 궁성이 존재하고, 도성 유적이 완벽 하게 남아있어 고대도성 복원에 가장 유리한 조건을 가지고 있는 지역이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익산시가 주최하고 전북문화재연구원과 마한백제문화연구소가 공동 주관한 이날 워크숍은 ‘한국 고도육성 발전의 새로운 모색’을 주제로 열렸다.

고도 관련 전문가, 익산시민 등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고도 전문가인 소정홍(蕭正洪) 중국고도학회 회장이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소 회장은 중국 고도와 중국고도학이 걸어온 과정을 밝혀 한국고도육성발전의 방향을 검토할 수 있는 시간이 됐다.

종합토론에서는 최완규 이사장을 좌장으로, 박순발(충남대 교수), 김선기(원광대박물관 학예연구팀장), 박천수(경북대 교수), 이영문(목포대 교수), 신희권(서울시립대 교수), 정재윤(공주대 교수), 정인성(영남대 교수), 곽장근(군산대 교수), 김승옥(전북대 교수), 안승모(마한백제문화연구소장), 이영철(대한문화재연구원장), 노기환 학예사(미륵사지유물전시관)등이 참여했다.

시 고도문화재과 박광수 담당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익산고도 발전에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며 “고도학의 시작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