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저녁에 전자책 읽으면 수면·생체리듬 방해<美연구진>
저녁에 전자책 읽으면 수면·생체리듬 방해<美연구진>
  • 연합
  • 승인 2014.12.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자리에 들기 전에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등 LED 화면으로 전자책을 읽으면 수면과 생체리듬이 방해를 받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PSU) 앤-마리 장 교수와 하버드대 브리검앤여성병원 연구진은 23일 '미국립학술원회보'(PNAS)에서 일반인 대상의 실험결과, 잠자리에 들기 전에 전자책을 읽으면 잠드는 데 더 긴 시간이 걸리고 수면의 질이 떨어지며 생체리듬도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일반인 자원자 12명을 2주일간 병원에 입원시킨 뒤 매일 5일간은 오후6∼10시 전자책을 읽게 하고 5일간은 종이책을 읽게 하면서 뇌파검사 등을 통해 수면상태과 생체리듬의 변화를 관찰했다.

 실험 참가자들은 종이책과 아이패드(iPad), 아이폰(iPhone), 킨들(Kindle), 킨들 파이어(Kindle Fire), 누크 컬러(Nook Color) 등으로 전자책을 읽었으며 10시에 잠자리에 들어 다음날 오전 6시에 일어났다.

 그 결과 전자책을 읽은 사람들은 잠자리에 든 뒤 잠드는 데 걸리는 시간이 종이 책을 읽은 사람보다 10분 이상 길었고 수면상태에서도 깊은 수면으로 알려진 안구가 빠르게 움직이는 수면(REM) 시간이 짧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전자기기의 LED 화면에서 나오는 파장 450㎚ 정도의 파란색 등 자연광보다 짧은 파장의 빛들이 인체의 수면과 생체리듬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추정했다.

 실험에 사용된 기기에서 방출되는 빛의 밝기를 측정한 결과 킨들만 밝은 빛을 내지 않아 종이책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아이패드와 아이폰, 킨들 파이어, 누크 컬러 등은 모두 비슷한 양의 빛을 방출했고 그중 아이패드가 가장 밝았다.

 장 교수는 "가장 놀라운 결과는 전자책을 읽는 사람들이 더 피곤하고 다음날 집중력을 회복하는 데도 더 오래 걸린다는 점"이라며 "이는 낮시간대 생활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을 뿐아니라 실제로는 통제된 환경에서 한 이 실험에서보다 영향이 더 클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