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3:46 (수)
"여대생 5명중 1명 '취업 위해서라면 성형 쯤이야'"
"여대생 5명중 1명 '취업 위해서라면 성형 쯤이야'"
  • 연합
  • 승인 2014.12.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硏 설문조사…대학생 70% "담뱃값 인상에 찬성" / 대학 4년생 넷 중 한 명은 채무자…뉴스접촉경로 포털 73%

여대생 5명 중 1명은 취업을 위해 성형수술을 받을 의향이 있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내년부터 담뱃값이 오르는 데 대해선 대학생의 약 70%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새누리당 여의도연구원은 지난 10월 2일부터 20일까지 전국 4년제 대학 68개교의 대학생 5천617명(남학생 3천403명, 여학생 2천214명)을 상대로 이메일·면접 설문을 벌인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약 70%는 23살 이하에 진로준비를 시작한다고 답했다.

 졸업 후 진로는 취업(62.7%), 대학원(14.4%), 유학(3.8%) 등의 순이다.

 취업이 어려운 이유로는 외국어(32.3%), 학벌(24.2%), 대외경력(13.3%), 학점(9.7%), 자기소개서(3.9%)를 들었다.

 취업을 위해 성형수술을 받을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여학생은 21.4%가, 남학생은 6.8%가 '있다'고 답했다.

 대기업의 채용이 줄어듦에 따라 중소기업에 취업할 생각이 있다는 응답률은 66.8%, 해외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률은 70.5%로 나타났다.

 등록금은 '전액 부모님 부담'이 54.3%로 가장 많았고, '부모님+본인 부담'이 11.5%, '전액 본인 부담'은 3.5%였다.

 대학생은 고학년이 될수록 '빚쟁이'가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채무가 있다'는 응답률이 1학년은 12.2%, 2학년은 15.6%, 3학년은 23.3%, 졸업반인 4학년은 24.6%로 높아졌다.

 빚이 있는 대학생의 채무 규모는 100만원 이상~500만원 미만이 40.6%, 500만원 이상~1천만원 미만이 25.8%, 1천만원 이상~1천500만원 미만이 13.0%, 1천500만원 이 상이 10.2%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는 응답률은 26.9%로 조사됐다.

 임금관련 불만이 78.0%로 가장 많았고 인격모독(14.9%), 성희롱·성추행(1.6%)도 꼽혔다. 사회 현안 가운데 담뱃값 인상에 대해선 68.3%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단통법(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에 대해선 61.7%가 부정적('매우 부정적' 36.4% 포함)인 반응을 보였다.

 뉴스의 접촉 경로는 포털사이트가 73.0%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방송이 13.9%, 신문이 7.1%였다.

 인터넷의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에 대한 법·제도가 강화돼야 한다는 응답률은 87.3%다.

 이번 설문의 표본 오차는 신뢰수준 95%에 오차범위 ±1.39%라고 연구원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