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아이폰5S 보조금 경쟁 조짐…KT, 60만원 인상
아이폰5S 보조금 경쟁 조짐…KT, 60만원 인상
  • 연합
  • 승인 2015.01.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노트3에 이어 애플의 아이폰5S에 대한 이 동통신사의 보조금 경쟁이 불붙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통업계에 따르면 KT는 28일부로 아이폰5S의 공시보조금을 기존 22만6천원에서 81만4천원(순완전무한77요금제 기준)으로 대폭 상향했다.

 아이폰5S는 이달 25일부로 출시 15개월이 지나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상보조금 상한선 규정에서 벗어났다.

 이에 따라 출고가가 81만4천원인 아이폰5S 16GB는 '공짜폰'이 됐고 32GB와 64GB는 할부 원가가 각각 13만2천원, 26만4천원으로 떨어졌다.

 유통점에서 제공하는 개별 보조금(공시보조금의 15%·12만2천100원)이 얹히면 단말기 구입 부담이 크게 준다.

 KT의 선제 조치에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아이폰5S에 대한 지원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어 연말에 벌어졌던 주력 단말기에 대한 보조금 경쟁이 재현될 조짐이다.

 앞서 이통 3사는 작년 연말 갤럭시노트3를 놓고 한바탕 보조금 인상 경쟁을 한 바 있다.

 이번 보조금 상향을 두고 일각에서는 작년 10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시행 이후 석달 연속 가입자가 주는 등 입지가 약화된 KT가 아이폰5S를 발판으로 반격을 모색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