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18:22 (월)
"시간제근로자 10년간 76% 늘었지만 상용직 고작 9%"
"시간제근로자 10년간 76% 늘었지만 상용직 고작 9%"
  • 연합
  • 승인 2015.01.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 중소기업서 일해 일자리 질 낮아…98% 유급휴일 미적용

지난 10년간 시간제 근로자가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76% 늘었지만 사회보험 가입률 등 일자리의 질은 전일제 근로자보다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통계청의 2004∼2013년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 원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담은 '지난 10년간 시간제 일자리의 질적 변화' 보고서를 29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04년 107만 2천명이던 시간제 근로자는 2013년에 188만 3천명으로 81만 1천명(76.3%) 증가했다.

 임금근로자 중 시간제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7.4%에서 10.3%로 2.9%포인트 늘었다.

 시간제 근로자는 대부분 중소기업에 몰려 있었다.

 5인 미만 사업체에 종사하는 비율은 43.5%인 반면, 300인 이상 대기업은 2.8%에 그쳤다.

 증가 폭도 중소기업이 컸다.

 분석 기간 5∼10인 미만 사업체에서는 시간제 근로 자가 90.9% 늘었다.

 10∼30인 미만 사업체는 83.7%, 30∼100인 미만 사업체는 95.0%의 증가율을 보였다.

 일자리의 질도 좋지 않았다.

 시간제 근로자 중 상용직 비율은 2004년 1.8%에서 2013년 9.2%로 늘었다.

 같은 기간 전일제 근로자 중 상용직 비율은 56.8%에서 71.3%로 증가했다.

 2013년 기준으로 시간제 근로자 중 61.4%는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채 일했다.

 91.2%는 시간외 수당을 적용받지 못했고, 유급휴일을 적용받지 못하는 비율은 98.2%나 됐다.

 국민연금(24.0%)·고용보험(20.9%)·건강보험(25.0%) 가입률은 전일제 근로자의 절반 수준이었다.

 전일제 근로자들의 50.5%는 고용보험에 가입했고, 건강보험과 국민연금에는 각각 44.7%와 42.1%가 가입했다.

 노조가입률은 시간제 근로자가 0.6%, 전일제 근로자가 13.7%였다.

 보고서는 "시간제 근로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중소기업 위주여서 근로자의 권익보호가 미흡하다"며 "고용률 70%를 달성하려면 정부의 재정·컨설팅 지원 등을 통한 중소기업 시간제 일자리의 질 향상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