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주민번호 대체' 아이핀 해킹당해…75만건 부정발급
'주민번호 대체' 아이핀 해킹당해…75만건 부정발급
  • 연합
  • 승인 2015.03.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자부 "17만건 게임사이트에서 사용…피해 파악 중" / "공공아이핀 시스템 전면 재구축 검토"

정부가 주민번호 대체수단으로 권장한 공공아이 핀이 해킹공격에 무너졌다.

 정부는 아이핀 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다.

 행정자치부는 지난달 28일부터 2일 오전까지 공공아이핀 시스템이 해킹 공격을 받아 75만 건이 부정 발급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5일 밝혔다.

 행자부는 단기간에 급격히 아이핀 발급량이 증가하자 경위를 조사한 결과 해킹 및 부정발급 사실을 확인했다.

 현재까지 부정 발급된 공공아이핀 75만 건 중 17만 건이 3개 게임사이트에서 신규회원가입이나 이용자 계정 수정·변경에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공격은 주민번호를 도용해 정식으로 발급받은 아이핀을 거래한 것이 아니라 아예 시스템에 침범해 공공아이핀을 대거 만들어내 사용한 것이다.

 행자부는 부정 발급된 공공아이핀 전부를 긴급 삭제했다.

 또 게임사이트 운영업체에 통보해 신규회원은 강제탈퇴 조치하고, 이용자 계정을 수정한 회원 아이디는 사용을 잠정 중지시켰다.

 게임아이템 탈취 등 실질적인 피해사항은 지금까지 보고되지 않았다.

 행자부는 프로그램을 수정해 해킹 공격을 차단하고, 경찰청에 수사를 요청했다.

 행자부에 따르면 이번 공격에 2천여 개 국내 아이피(IP)가 동원됐고, 중국어 버전 소프트웨어가 사용됐다.

 부정 발급된 공공아이핀에는 모두 동일한 공인인증서와 패스워드가 쓰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가 잇따른 개인정보 유출사고 이후 주민번호 대체수단으로 홍보하는 공공아 이핀이 해커에 농락당함에 따라 그 신뢰도가 땅에 떨어지게 됐다.

 행자부는 이번 해킹 공격으로 부정 발급된 아이핀이 더 있는지, 주민번호가 같이 노출됐는지 등을 아직 명확하게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정부는 아이핀 관계기관 대책회의에서 프로그램 소스분석 및 모의 해킹을 실시하는 등 아이핀 발급·인증체계의 보안취약점 점검에 나섰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아이핀 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