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2 22:13 (월)
"휴대전화 지원금·요금할인, 어떤게 유리할까"
"휴대전화 지원금·요금할인, 어떤게 유리할까"
  • 연합
  • 승인 2015.04.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금할인 20%로 올랐어도 한꺼번에 혜택보는 지원금 선호추세

24일 휴대전화 개통 시 단말기 지원금 대신 선택할 수 있는 요금할인 비율이 12%에서 20%로 인상되자 휴대전화 개통 때 단말기 지원금과 요금할인 가운데 어느 쪽을 선택하는 게 유리할지를 놓고 계산하느라 소비자들도 분주해지고 있다.

 요금할인율이 12%일 때에는 최대 33만원인 단말기 지원금 대신에 요금할인을 택할 때 발생하는 실익이 상대적으로 적어 절대 다수의 소비자가 단말기 지원금으로 쏠렸으나 요금할인 폭이 오름에 따라 소비자들은 다시 유불리를 따져야 하는 상황이 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이동통신 3사가 제공하고 있는 공시 지원금을 분석해보면 통신사나 요금제와 무관하게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쪽이 금전적으로 더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S6를 개통한다고 가정할 때, 통신사 가운데 가장 많은 단말기 지원금을 지원하는 KT의 경우 고객층이 가장 넓은 순51요금제로 개통시 단말기 지원금을 받을 때에는 17만원의 단말기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여기에 대리점이나 판매점이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추가할인(공시 단말기 지원금의 15% 이내)이 더해져 최대 19만5천500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이에 비해 요금할인 쪽을 선택하면 2년 약정으로 계산했을 때 24만4천800원(부가세 제외)의 요금 절감 효과가 발생, 단말기 지원금을 받을 때보다 약 5만원을 더 아낄 수 있다.

 휴대전화 지원금 비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착한텔레콤은 "갤럭시S6 개통 시요금할인을 선택하는 쪽이 통신사나 요금제에 따라 최소 약 4만5천원에서 최대 약 12만원까지 이득"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요금제가 낮아질수록 단말기 지원금과 요금할인의 격차가 점차 줄어들어소비자 입장에서는 불과 몇 만원 때문에 가입 시 한꺼번에 받을 수 있는 단말기 지원금을 포기하고, 장기간에 걸쳐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것에 매력을 느끼지 못할 수 있다.

 실제로 일선 이동통신사 대리점과 판매점에서도 이런 점 때문에 할인율이 20%로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사람은 거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명동에 있는 SK텔레콤 대리점 관계자는 "언론에 많이 보도되기 시작해서인지 요금할인율 인상에 따른 영향에 대해 묻는 손님이 부쩍 늘었다"며 "하지만 당장 몇 십만원을 깎아주는 단말기 지원금을 받지 않고 요금할인을 선택한 경우는 아직 없다"고 말했다.

 인근의 KT 대리점측도 "단통법 폐지 이후 고객들이 가장 부담을 크게 느끼는 부분은 고가의 단말기값"이라며 "시간이 흘러봐야 요금할인율 인상 효과를 가늠할 수 있겠지만 휴대전화 가입비의 적게는 4분의 1, 많게는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는 단말기 지원금을 포기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단통법 이후로 휴대전화 구입 시 따져야할 요소가 많아졌다"며 "소비자들로서는 머리가 아프겠지만 합리적인 소비를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 꼼꼼히 계산해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