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0 00:11 (월)
개인정보 불법 판매 홈플러스 과징금
개인정보 불법 판매 홈플러스 과징금
  • 강정원
  • 승인 2015.04.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4억 3500만원 부과

경품행사를 미끼로 개인정보를 수집해 보험회사에 팔아넘긴 홈플러스(홈플러스(주)·홈플러스테스코(주))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다.

공정위는 경품행사를 광고하면서 응모자의 개인정보가 보험회사에 제공된다는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홈플러스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리고, 과징금 4억3500만원을 부과했다고 27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지난 2011년 8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모두 12차례에 걸쳐 진행한 경품행사를 전단과 구매영수증, 홈페이지 등을 통해 광고하면서 응모자의 개인정보가 보험회사에 제공된다는 사실을 명확히 알리지 않았다.

이 기간 동안 홈플러스가 진행한 경품행사는 ‘SUMMER FESTIVAL 자동차 10대를 쏩니다’, ‘BMW와 벤츠가 봄바람 타고 슝슝’, ‘넝쿨째 굴러온 아우디 vs 벤츠’, ‘더위탈출 이벤트 벤츠와 BMW의 행운을 잡아라’, ‘2014 새해맞이 경품대축제 홈플러스에서 다이아몬드가 내린다’ 등이다.

홈플러스는 이 같은 경품행사 광고물에 개인정보 제공에 대한 내용을 전혀 알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응모권에는 생년월일, 휴대전화 번호가 본인확인 및 당첨 시 연락이 목적임을 강조한 반면 개인정보 제3자 제공 부분은 소비자가 알기 어려울 정도로 작게 표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공정위는 표시·광고법 제3조 제1항 제2호(기만광고)에 의거해 홈플러스(주)와 홈플러스테스코(주)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각각 3억2500만원과 1억1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홈플러스가 경품행사를 광고하면서 응모여부를 결정하는데 중요한 사항을 명확히 알리지 않은 행위는 기만적 광고에 해당한다”며 “경품행사를 표방하면서 개인정보를 수집·제공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 위반행위를 적발할 경우 엄중 제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건과 관련,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은 개인정보를 불법 수집해 판매한 혐의로 홈플러스 전·현직 임직원을 지난 2월 기소했다.

당시 수사 결과 홈플러스는 경품행사와 다른 경로로 입수한 총 2400여만 건의 고객정보를 보험회사에 넘기고 231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