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09:28 (화)
정규직 임금 5.1% 올랐는데 비정규직 1.8% 인상 그쳐
정규직 임금 5.1% 올랐는데 비정규직 1.8% 인상 그쳐
  • 연합
  • 승인 2015.04.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 임금 수준, 정규직의 62% 불과

지난해 비정규직의 임금 증가율이 정규직의 3분의 1에 불과해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임금 격차가 갈수록 심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4년도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6월 기준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시간당 임금총액은 1만6천701원으로 전년 6월보다 3.9% 증가했다.

 정규직 임금은 1만8천426원으로 5.1% 증가했지만, 비정규직은 1만1천463원으로 1.8% 늘어나는데 그쳤다.

 더구나 비정규직 중 단시간근로자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임금이 줄어들었다.

 아르바이트생 등 단시간근로자의 임금은 1만1천603원으로 7.4% 늘었지만, 건설일용직 등 일일근로자(1만2천589원)는 1.4% 감소했다.

 기간제근로자(1만1천872원)도 1.2% 줄었으며, 파견근로자(1만189원)는 무려 3.9% 감소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지난해 경제활동인구가 53만여명 늘었는데 이 가운데 상당수가 비정규직에서 늘었다"며 "상대적으로 낮은 임금을 받는 근속기간 1년 미만의 비정규직 근로자가 늘어나다 보니 임금 수준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상여금, 성과급 등 연간 특별급여도 정규직이 542만9천원으로 전년보다 8.1% 증가한 반면, 비정규직은 33만3천원으로 전년보다 12.2%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의 임금 수준은 2013년 6월 64.2%에서 지난해 6월 62.2%로 떨어졌다.

 사회보험 가입률, 상여금, 퇴직금, 노조 가입률 등 전반적인 복지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모든 지표에서도 비정규직 차별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규직의 건강보험 가입률은 97.8%에 달했지만, 비정규직은 51.2%에 불과했다.

 국민연금 가입률도 정규직이 97.6%, 비정규직이 48.2%로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

 고용보험의 정규직 가입률은 95.4%, 비정규직은 63%였다.

 상여금을 받는 근로자도 정규직은 69.4%에 달했지만, 비정규직은 23.8%에 그쳤다.

 퇴직금을 받는 대상은 정규직이 93.1%였지만 비정규직은 45.1%에 그쳤으며, 노동조합 가입률은 정규직이 12.4%에 달한 반면 비정규직은 1.4%에 불과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비정규직의 사회보험 가입률이 조금씩 올라가는 추세지만 아 직은 정규직에 비해 취약한 편"이라며 "근속기간 1년 미만 근로자의 경우 퇴직금 적용 대상이 아니어서 비정규직의 퇴직금 적용률이 낮다"고 설명했다.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는 3만2천854개 표본사업체 소속 근로자 84만여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자세한 통계표는 5월 초 이후 고용노동통계 홈페이지(laborstat.moe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