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지혜와 은혜 넘치는 세상 되길"
"지혜와 은혜 넘치는 세상 되길"
  • 김진만
  • 승인 2015.04.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불교 100년 대각개교절 기념경축식 봉행
▲ 28일 원불교 제100회 대각개교절을 맞아 전북 익산시 원불교 중앙총부에서 기념행사가 열리고 있다. 원불교는 교조인 소태산 박중빈 대종사가 우주 진리의 깨달음을 얻은 4월 28일을 최대 축일인 대각개교절로 삼아 기념한다. ·연합뉴스

원불교가 개교 100년을 맞아 28일 대각개교절 기념경축식을 익산 중앙총부를 비롯해 국내외 700여 교당과 기관에서 일제히 봉행했다.

이날 중앙총부에서 진행된 기념식에는 송하진 도지사와 전정희 국회의원, 윤석정 전북일보사 사장 등 국내외 귀빈 1000여명이 참석해 개교 100년을 축하했다.

경산 종법사는 원불교100년 대각개교절을 맞아 전 인류에게 지혜와 은혜가 넘치는 세상이 되기를 심축하며 소태산 대종사께서 원불교의 교문을 연 뜻을 잘 받아 정진해 부처가 되는 삶이되기를 축원했다.

경산 종법사는 “오늘날의 과학문명 발달은 인류에게 경제적 풍요와 생활의 편리를 가져다주었으나 그 결과 도덕문명은 상대적으로 취약해져서 세상은 전쟁과 질병, 이념과 빈부의 격차로 인한 갈등으로 중병을 앓고 있다”면서 “이런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부처의 삶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전했다.

기념식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축하 메시지를 통해 “소태산 대종사께서 일원상의 진리를 대각하시고 원불교의 진리적 종교적 신앙과 대중을 낙원으로 이끄셨다”며 “성공적인 한세기를 마감하며 새 세기를 맞이하는 원불교는 인류에 희망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100년을 맞은 원불교의 대각개교절을 맞아 각계에서도 축하메시지를 전해왔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교회일치와 종교간대화 위원회 위원장 김희중 대주교는 “ ‘모두가 은혜입니다’ 100년의 주제어처럼 그동안 한국사회 안에서 펼치신 큰 열정과 사랑이 세상을 맑고 따뜻하게 만들어가는 데 큰 역할을 하는 아름다운 종교로 발전해 나가길 기도한다”고 밝혔다.

조선불교도 연맹 중앙위원회 강수린 위원장도 “물질만능으로 인간의 존엄과 가치가 여지없이 짓밟히는 현실에서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는 개교 이념은 더욱 의미심장하게 우리 모두의 각성을 촉구한다”며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며 민족의 화해와 평화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날 대각개교절 기념식을 끝으로 지난 20일부터 시작된 대각개교절 기념 법등축제도 막을 내린다. 법등축제는 ‘진리의 빛’, ‘지혜의 빛’, ‘자성(自性)의 빛’을 의미하는 법등을 밝혀 대각(大覺)의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고, 어두운 곳을 밝혀 따뜻하고 인정이 넘치는 훈훈한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한 행사로 익산중앙총부에서 익산시민들을 비롯해 함양, 세종시의 소외계층과 북한이탈 주민들을 초청해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