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0:00 (목)
빌 게이츠 "법인세, 경제성장 걸림돌 아니다"
빌 게이츠 "법인세, 경제성장 걸림돌 아니다"
  • 연합
  • 승인 2015.05.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의 공동 창립자 빌 게이츠(59)는 미국의 법인소득세가 혁신을 저해해 경제성장을 억누르고 있다는 주장을 일축했다.

 게이츠는 17일(현지시간) CNN방송 프로그램 '파리드 자카리아 GPS'에 출연, 대담하는 자리에서 미국의 현행 세율과 행정 규제를 경제 성장 둔화와 연계시키는 것은 "넌센스"라고 말했다.

 그는 "(세율과 경제성장률 사이에) 어느 정도 관련이 있다는 말, 혁신가 모두가 법인세율이 35%라는 이유로 파업하고 있다는 말들은 아주 허튼소리일 뿐"이라고 말했다.

 게이츠는 현행 명목 세율은 해외 이전과 통화 가치의 급격한 하락으로 상쇄되고있다고 말하고 "국내총생산(GDP)과 비교한 법인소득의 비율은 2%다.

 한 때는 4%였는 데, 법인 소득이 사상 최고치였던 시절이었다"고 주장했다.

 게이츠는 "실제로 납부되는 세금은 이보다 상당히 적다"면서 "명목 세율의 변화가 무엇인가를 열어줄 것이라는 주장은 그 효과를 과장하여 말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오늘날 연간 4만 달러를 버는 사람은 인터넷과 같은 혁신들이 삶의 질을 개선하고 있기 때문에 수십년전 동일한 소득을 얻던 사람보다 잘 살고 있다고 말하고 "현실은 단순한 GDP 전망이 제시하는 것 만큼 부정적인 모습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게이츠는 이날 방송에서 대학 학비를 포함한 물가 상승에 대해 언급하면 서 대다수 미국인들은 학비가 싼 주립대학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유재산 860억 달러로 세계 1위의 부호가 된 그가 하버드 대학에 다닐 무렵 친구 폴 앨런과 뜻을 모아 마이크로소프트를 설립하면서 학업을 중도에 포기한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