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부처님오신날, 전국 2만여 사찰 봉축 법요식
부처님오신날, 전국 2만여 사찰 봉축 법요식
  • 연합
  • 승인 2015.05.2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불기 2559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이 25일 김제 금산사에서 열린 가운데 조실 태공 월주대종사와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추성수 기자

불기 2559년 부처님오신날인 25일 서울 조계사와 김제 금산사를 비롯한 전국 사찰 2만여 곳에서 봉축 법요식이 봉행됐다.

조계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봉축 법요식은 조계종 원로회의 의장 밀운 스님, 총무원장 자승 스님을 비롯한 종단 대표자와 원불교 남궁성 교정원장, 천도교 박남수 교령 등 이웃종교 대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새누리당 김무성·새정치민주 문재인 대표, 주한외교사절, 불자 등 1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은 밀운스님이 대독한 봉축법어에서 “나를 위해 등을 밝히는 이는 어둠에 갇히고 남을 위해 등을 밝히는 이는 부처님과 보살님께 등을 올리는 것”이라며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를 염원하는 등과 모든 이웃의 아픔을 같이하는 등, 모든 영령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는 등을 밝혀 부처님 오시는 길을 아름다운 등으로 장엄하자”고 말했다.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